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제67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챔피언 전가람, 53년만의 ‘KPGA 선수권대회’ 및 ‘한국오픈’ 동시 석권 도전

이희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2:27]

‘제67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챔피언 전가람, 53년만의 ‘KPGA 선수권대회’ 및 ‘한국오픈’ 동시 석권 도전

이희진 기자 | 입력 : 2024/06/18 [12:27]

▲ ‘제67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챔피언 전가람


[뉴스쉐어=이희진 기자] 지난 9일 끝난 ‘제67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챔피언 전가람(29)이 20일부터 개막하는 ‘코오롱 제66회 한국오픈’에서 시즌 2승에 도전한다.

전가람은 “이제는 ‘내셔널 타이틀’이 목표”라며 “한 시즌에 ‘KPGA 선수권대회’와 ‘코오롱 한국오픈’ 2개 대회서 모두 우승하는 역사를 만들어 내고 싶다. ‘디오픈 챔피언십’ 출전권도 획득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전가람은 2024 시즌 KPGA 투어 7개 대회에 출전해 ‘제67회 KPGA 선수권대회 with A-ONE CC’ 우승 포함 TOP10에 3회 진입하고 있다. 지난주 ‘하나은행 인비테이셔널’에서는 컷탈락했지만 현재 제네시스 포인트 8위(2,148.20포인트), 상금순위 2위(377,816,503원)에 자리하고 있다.

전가람은 “’코오롱 한국오픈’에서 우승해 시즌 2승을 거둔다면 올해 ‘제네시스 대상’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항상 해왔듯이 매 라운드 최선을 다하겠다. 자신감은 높지만 절대 방심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오롱 제66회 한국오픈’ 우승자에게는 제네시스 포인트 1,300포인트, 2위에게는 780포인트, 3위에게는 767포인트가 주어진다. 또한 본 대회 종료 후 상위 2명에게는 ‘디오픈 챔피언십’ 출전 자격이 부여된다.

전가람이 ‘코오롱 제66회 한국오픈’에서 우승하면 시즌 첫 다승자로 등극함과 동시에 1971년 ‘KPGA 선수권대회’와 ‘한국오픈’에서 우승한 KPGA 한장상(84) 고문 이후 53년만에 한 시즌에 ‘KPGA 선수권대회’와 ‘한국오픈’에서 동시 우승에 성공한 선수가 된다.

역대 한 시즌 ‘KPGA 선수권대회’와 ‘한국오픈’ 동시 석권은 지금까지 총 4차례 있었다. 1959년 오빌 무디(1933~2008년), 1964년과 1970년, 1971년 한장상 고문이 주인공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하성운·이무진·비비·JD1, ‘2024 케이 월드 드림 어워즈’ 출격! 대세 솔로들 총집합!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