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19/09/09 [07:42]
빅데이터 대표 국가기관, 데이터 공유로 시너지 모색
국가정보자원관리원, KISTI와 빅데이터 업무협약 맺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빅데이터 업무를 수행하는 대표적 국가기관인 국가정보자원관리원(관리원)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빅데이터 산업 발전과 기술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김명희 행정안전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과 최희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장은 9일 KISTI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빅데이터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8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보유하고 있거나 구축 예정인 데이터 공유 ,빅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최신 기술 공유 및 빅데이터 플랫폼 공동 활용 ,학술회의, 세미나, 워크숍 등 다양한 협력활동 등을 통해 성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관리원은 45개 중앙부처의 정보시스템을 운영하는 국가기관으로 알려져 있지만, 빅데이터 분석 분야에서도 주목할만한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119 소방차 출동지연 분석’, ‘인천공항 휴대물품 밀반입 예측’, ‘경찰청 임장일지 분석’ 등이 대표적인 빅데이터 분석 성공사례로 꼽힌다.

지난 1월에는 유엔 글로벌 펄스(UN Global Pulse) 자카르타 연구소와 업무협약을 맺고 국민의 생존권과 직결되는 ‘국내 미세먼지 예측 분석’ 결과를 발표함으로써 주목을 받았다.

또한 관리원은 범정부 공무원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혜안’을 운영하고 있다. 2015년 300여명에 불과했던 ‘혜안’사용자는 관리원의 수요자 맞춤형 기능개선과 꾸준한 활성화 노력으로 현재 10만명 이상의 공무원이 사용하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관리원은 행정망에서만 사용했던 시스템을 인터넷망에도 구축해 공공기관 등이 활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국가슈퍼컴퓨팅센터 운영으로도 유명한 KISTI는 방대한 양의 R&D 데이터를 관리하고 분석하는 데이터 생태계 중심기관이다. 개별 관리되던 R&D데이터를 통합하고, 편리한 분석 환경을 제공하는 ‘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NTIS)’를 운영 중이다.

최희윤 KISTI 원장은 “관리원과 협력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새로운 연구개발 패러다임인 데이터 기반 R&D를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국가기관과 기업과의 협력체계를 공고히 함으로써 국가 혁신 성장의 밑거름이 되겠다”라고 말했다.

김명희 국가정보자원관리원장은 “관리원과 KISTI의 기술력을 빅데이터 분석에 활용하여 보다 효과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구현하겠다”며 “오늘 체결한 업무협약이 실질적 성과로 이어져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