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19/09/10 [07:53]
농수산물 및 가공품 원산지표시 합리적으로 개선한다
해수부·농식품부,「원산지표시법」시행령·시행규칙 개정 시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변화하는 유통환경에 대응하고, 원산지표시방법을 합리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하위법령을 개정하여 시행한다.
* 시행일자 : 시행령(2019. 7. 1.), 시행규칙(2019. 9. 10.)

주요 개정사항은 ▲통신판매의 원산지표시 ▲농수산물 가공품의 원산지표시 ▲음식점의 원산지표시에 대한 내용이며, 세부사항은 다음과 같다.

□ 통신판매의 원산지표시

급격히 증가하는 통신판매에 대해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원산지표시 대상과 방법을 개선한다. 먼저, 통신판매 원산지표시 관리대상을 ‘「전자상거래법」에 따라 신고한 통신판매업자의 판매’와 ‘통신판매중개업자가 운영하는 사이버몰 판매’로 명확히 하였다. 또한, 통신판매 시 「전자상거래법」 표시방법에 의한 원산지표시를 허용하고, 제품 포장재에 표시가 어려운 경우 영수증에 표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원산지표시방법을 다양화한다.

□ 농수산물 가공품의 원산지표시

농수산물 가공품 원료의 원산지표시 글자크기는 10포인트로 통일하되 소비자가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진하게(굵게) 표시하도록 한다. 또한, 농수산물 명칭이 제품명에 포함되면 관련 원재료의 원산지를 모두 표시하도록 하고 있으나, 3순위 이하의 미량 원료는 「식품표시광고법」에 따라 원재료명을 생략하면 원산지표시도 생략할 수 있도록 하였다.

□ 음식점의 원산지표시

음식점에서 사용하는 식재료 중 가공품은 주원료만 표시하도록 명확히 하고, 거래명세서 등으로 원산지 확인이 가능한 경우에는 보관장소(냉장고 등)에 원산지표시를 생략할 수 있도록 하였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변화하는 유통환경을 반영하면서도 소비자에게 원산지표시 정보가 원활히 제공될 수 있도록 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원산지표시의 실효성을 강화하는 한편, 더욱 효율적으로 제도가 운영될 수 있도록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