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봉 기자. 기사입력  2019/09/17 [11:05]
펜타곤, 월드투어 북미공연 성료.. 7개 도시 북미 팬 열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펜타곤 월드투어 북미공연  [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뉴스쉐어=김영봉 기자] 펜타곤이 첫 월드투어를 펼치고 있는 와중에 캐나다 토론토부터 미국 산호세까지 북미 7개 도시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올해 전 세계 22개 도시를 도는 월드투어 '2019 WORLD TOUR <PRISM>' 를 진행중인 펜타곤은 지난 3일 캐나다 토론토를 시작으로 뉴욕(5일), 시카고(6일), 댈러스(8일), 시애틀(10일), 로스앤젤레스(12일), 산호세(13일)까지 북미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남미공연을 진행 중이다.


펜타곤은 최근에 발표한 '접근금지'와 함께 '신토불이','청개구리','빛나리' 등 펜타곤만의 재치 넘치는 무대를 선보이는가 하면 '밤에 비가 내리면', '그 순간 그때까지'등 서정적인 감성이 돋보이는 발라드 곡까지 다양한 무대를 선보이며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이 밖에 스페셜한 유닛 스테이지를 선보이며 월드투어를 위해 마련한 다채로운 무대로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했다.


특히, 북미 지역의 팬들은 펜타곤이 선보이는 무대마다 한국어로 '떼창'을 하며 펜타곤의 퍼포먼스에 맞춰 함께 춤을 추는 등 열띤 호응으로 펜타곤 멤버들을 감동시켰다.


지난 4월 27일에서 28일까지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가진 서울공연을 시작으로 월드투어를 개시한 펜타곤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8월31일), 캐나다 토론토(9월3일), 미국 뉴욕(5일), LA(12일) 등 9개 도시의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브라질 상파울루(15일)를 시작으로 멕시코시티(22일)까지 남미를 순회할 예정이다.


한편, 펜타곤은 자카르타, 토론토, 뉴욕, 상파울루, 멕시코시티, 베를린, 파리, 싱가포르 등 전세계 22개 도시에서 올해 말까지 월드투어 '2019 WORLD TOUR <PRISM>'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