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19/09/18 [14:00]
[SBS 배가본드] 배수지, 블랙요원 고해리의 움직임이 수상하다! 은밀한 ‘블랙 작전 수행’ 현...
“블랙요원 고해리, 그녀의 움직임이 수상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배가본드’ 배수지가 미니스커트를 입고 스타킹을 찢는, 도발적인 ‘블랙 작전 수행’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9월 20일(금) 밤 10시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VAGABOND)’(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 /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대표 박재삼)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다.

배수지는 국정원 직원 신분을 숨기고 주 모로코 한국대사관 계약직 직원으로 근무하는 블랙요원 고해리 역으로 나선다. 화염 속 부하들을 구하고 전사한, 해병대의 전설 아버지로 인해 졸지에 소녀가장이 돼버린 사연을 가진 캐릭터로 사랑스럽고도 강인한 양면의 매력을 가진 인물. 고해리는 민항 비행기 추락사고가 터진 후 생각지도 못했던 거대한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되면서 양심에 따라 진실 찾기에 나서게 된다. 배수지는 온갖 고초를 겪으며 성장해가는 고해리의 세밀하고도 복잡한 감정선을 능동적으로 표현해낼 예정이다.

이와 관련 배수지가 모로코 한국대사관 영사방 안에서 미니스커트를 입고 스타킹을 찢는 수상하고도 도발적인 자태를 연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영사방 의자에 앉아 쭉 뻗은 각선미를 뽐내던 고해리가 어쩐 일인지 재빠른 손놀림으로 자신의 스타킹을 일부러 찢어내고 있는 장면. 뒤이어 누군가가 등장하자, 고해리는 태연한 척 바라보며 해사한 미소와 사랑스러운 눈빛을 발산한다.

하지만 이내 고해리는 웃음기를 싹 걷은 표정으로 돌변, 누군가와 통화를 한 후 급기야 의자 위로 올라가 벽에 걸린 태극기를 떼어 내고 마치 비밀 지령이라도 수행하는 듯 급박한 상황을 펼쳐낸다. 국정원 블랙요원인 고해리에게 상부의 작전 지시가 떨어진 것인지, 이유와 결과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그런가하면 배수지는 액션과 심리전이 오가는 고도의 촬영 속에서도 늘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했던 상황. 실제 고해리 캐릭터 분석을 위해 긴 시간 물심양면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진 배수지는 위기의 순간 재치를 발휘해야 하는 이 장면에서 능청스러움과 급변하는 카리스마를 자연스럽고 매끄럽게 소화, 제작진을 사로잡았다. 본래의 신분은 물론, 성격마저 변화시켜 정체성을 숨겨야하는 블랙요원 고해리의 딜레마적 상황과 시시각각 변화하는 감정선에 완벽히 몰입, 한씬 한씬을 노력하며 표현해내는 배수지의 열연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 올리고 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배가본드’를 통해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배수지를 오롯이 느끼게 될 것”이라며 “배수지의 맹활약으로 만들어질,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의 면모를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배가본드’는 손대는 작품마다 히트작을 만들어내며 ‘미다스 손’이라 불리는 유인식 감독과 ‘자이언트’ ‘샐러리맨 초한지’ ‘돈의 화신’에서 유인식 감독과 호흡을 맞췄던 장영철·정경순 작가, ‘별에서 온 그대’ ‘낭만닥터 김사부’를 통해 빼어난 영상미를 자랑한 바 있는 이길복 촬영감독이 가세, 최고의 스케일과 완성도를 만들어냈다. 오는 9월 20일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