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봉 기자. 기사입력  2019/11/18 [18:52]
'런닝맨' 허경환, 명불허전 폭소 유발자 '개그맨 웃기는 개그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개그맨 허경환  [제공=SBS런닝맨 방송 캡처]   

 

[뉴스쉐어=김영봉 기자] 개그맨 허경환이 '런닝맨'에서 유쾌한 입담을 뽐내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전설의 기획안'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허경환은 등장부터 특유의 유쾌한 입담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갓세븐 진영과 함께 등장한 허경환은 모두의 관심이 진영에게 집중되자 급격하게 초조해하는 한편, 기대에 못 미치는 삼행시로 분위기를 급격하게 냉각시켰다.


이에 김종국은 "찬물로 세수하고 와라"라며 허경환을 타박했고, 허경환은 곧장 "한겨울인데 괜찮겠어요?"라고 센스 있게 받아치는가 하면 본인 스스로 통편집을 걱정하며 삼행시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를 본 유재석은 "허경환 씨는 개그계에서 개그맨들을 웃기는 개그맨으로 유명하다"라며 웃음을 참지 못했고, 허경환은 시무룩한 표정으로 "지금 십몇 년째 국민을 못 웃기고 있다. 기회만 엿보고 있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선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