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열 기자 기사입력  2011/05/27 [17:25]
故채동하의 빈소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G워너비 출신 채동하(30. 본명 최도식)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어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정밀조사 중이다.
 
27일 오전 11시30분께 일본 출국을 앞두고 연락이 닿지 않자 매니저는 채동하의 서울 불광동 자택을 방문해을 때 이미 숨져있었다고 밝혔다.

서울 은평경찰서 관계자는 “고인이 최근 10일치 우울증 약을 처방받고 구입, 과다하게 복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자살로 추정되지만 확실한 사항은 조사가 끝나봐야 안다. 유서 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며 “자세한 상황은 현장 감식이 끝난 후 공식 브리핑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인은 SG워너비 리더로 활동하다 2008년 5월 팀 탈퇴, 솔로로 2009년 앨범을 발매 후 목 부상으로 1년 넘게 활동하지 못하는 등 불운이 겹쳐 우울증을 앓아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본부 = 김승열기자

기사제보 & 보도자료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사회/복지/문화/보도자료 전문 종합 인터넷 신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쪼꼬미, 신곡 ‘흥칫뿡’ 사탕보다 달콤한 콘셉트 화보 전격 공개…'러블리의 극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