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0/02/05 [16:38]
민간 주도 우주개발의 핵심 인프라, 우주부품시험센터 진주시에 개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국내 기업이 자체개발하거나 수입하여 인공위성·발사체 등에 사용되는 우주부품의 우주환경시험을 전문적으로 수행하는 우주부품시험센터가 오늘 2월 5일(수) 경남 진주에서 문을 열었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과기정통부’) 정병선 제1차관, 정동희 한국산업기술시험원장 등 관계자 약 100여 명이 참석하여 우주부품시험센터의 성공적인 개소를 축하하였다.

우주부품시험센터는 국내 최초 기업 전담 우주환경 전문시험시설로, 2016년부터과기정통부와 진주시,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항우연’) 등이 역량을 결집해 구축을 추진했다.

동 구축 사업에는 산업분야 전문 시험인증기관인 한국산업기술시험원(Korea Testing Laboratory, 이하 ‘KTL’)이 주관기관으로 선정되었고, 한국우주기술진흥협회와항우연이 참여하였다.

총 사업비 271억 원, 사업기간42개월(’16년 9월~’20년2월)로 경상남도 진주시 상대동에 지하 1층, 지상 2층(연면적 4149.37㎡) 규모의 건물이 구축되었으며,

궤도환경, 발사환경, 전자파환경 시험장비 및 소자급 부품 시험장비 등 미(美)항공우주국(NASA)과 유럽우주국(ESA)의 우주환경 시험규격을 충족할 수 있는 30여 기의 첨단장비가 구축되었다.

우주부품시험센터는 동 장비들과 시험전문인력을 통해 국내 우주산업체 개발품에 대한 원스톱 시험평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그간 국가우주개발 규모 및 민간의 우주개발 참여가 확대되면서 국내 기업의 우주환경시험 수요는 증가하는 반면, 기존 국내 시험시설(항우연, KAIST 인공위성연구소 등)은 기관 자체연구 중심으로 민간 기업의 활용이 어려웠으나,

우주부품시험센터 개소에 따라 국내 기업들이 더 저렴한 수수료로 원하는 시기에 부품 시험검증을 할 수 있게 되었다.

전 세계적으로 우주개발 패러다임이 정부 주도에서 민간이 주도하는 뉴스페이스(New Space)로 전환되고, 세계 우주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함에 따라,

과기정통부는 민간주도 우주개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제3차 우주개발 진흥 기본계획」 및 「대한민국 우주산업전략」을 수립하고, 우주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우주부품시험센터 구축을 추진하였다.

정병선 제1차관은 “우주부품시험센터가민간주도 우주개발의 핵심 인프라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과기정통부는 향후 안정적인 우주개발 수요창출, 우주부품 국산화 연구개발(R&D), 전문인력양성, 기업 참여 확대를 위한 제도개선 등 다양한 정책을 통해 우주산업을 국가 신(新)성장동력으로적극 육성하겠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여자)아이들, 신곡 'Oh my god' 콘셉트 이미지 공개... 새하얀 '라이(Lie)'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