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0/02/13 [17:12]
‘코로나19’ 자가격리자 관리체계 강화
행정안전부, 17개 시·도를 중심으로 지역담당관 운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코로나19’의 추가적인 확산을 막기 위하여 행안부·자치단체 중심*으로 자가격리자** 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자가격리자 관리전담반’은 재난협력정책관을 반장으로 총괄팀(3개 실무반)과 17개 시·도별 지역담당관(과장급)으로 된 지원팀으로 구성된다.

17개 시·도별 지역담당관은 자치단체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자가격리자에 대한 하루 2차례 확인·점검 등 자치단체별 1:1전담제 운영실태 등을 엄격히 모니터링 한다.

자가격리 유증상자가 발생하거나 이탈자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질병관리본부·자치단체·소방·경찰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신속히 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자가격리자에 대한 효율적 관리를 위해 특화된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APP)을 3월 중순경 시범사용을 목표로 개발 중에 있다.

한편,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2.13) 오전, 경기 시흥시를 방문하여 자가격리자 관리실태를 점검하고 코로나19 관련 일선 현장 공무원의 애로사항을 청취·격려할 계획이다.

특히, 확진자 출입 등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업소를 방문하여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갈 예정이다.

진영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자가격리자 관리가 중요한 만큼,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빈틈없이 관리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더보이즈 영훈, SBS ‘인기가요’ 스페셜MC 재출격! ‘상큼발랄’ 매력 선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