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0/02/20 [09:22]
의료계(병원협회, 중소병원협회)-중앙사고수습본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지역사회 확산 방지 논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사고수습본부 김강립 부본부장은 2월 19일 (수) 오후 6시 30분 서울 마포에서 대한병원협회, 중소병원협회와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날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계획과 의료계 협력사항을 논의하였다.

① 지역사회 환자 조기발견 및 촘촘한 감시체계 구축

새로운 사례정의(6판, 2.20 시행예정)에 따라 감염의심자가 빠짐없이 진담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였고

지역 내 선별진료 요구가 높아지는 상황에 대비하여 대형병원 등 선별진료소 추가 확충 방안을 논의하였다.

② 의료기관 및 의료진 감염 방지를 위한 대응조치

의료진 마스크 착용 등 의료기관 행동요령 준수와 외부인의 의료기관 출입 자제, 병문안 관리 강화 등을 논의하였고

의료기관 내에서 호흡기 환자와 다른 환자의 동선이 분리․운영될 수 있도록 운영할 것을 당부하였다.

또한, 국민들이 감염 불안을 덜고 안심하고 진료받을 수 있는 의료체계 강화 방안을 함께 모색하였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코로나19의 전파양상을 감안할 때 지금까지와는 다른 차원의 준비가 필요하며, 감염병의 전개양상에 맞추어 지역의 병상, 인력 등 의료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늘까지 16명의 환자가 치료받고 귀가하였는데, 의료인과 의료기관의 노력이 컸다”고 하면서, “의료인들이 새로운 질병에 대한 두려움에도 불구하고 헌신해주신데 감사를 표하고,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환자 진료, 조기 진단 등 의료역량은 질병 퇴치의 가장 큰 자산이라고 생각하며, 정부, 의료계, 국민이 합심하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임영진 병원협회장은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감염병의 특성상 피할 수 없는 측면이 있다”고 하며,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지금까지 정부와 의료계가 함께 준비한 대책을 시행할 때”라고 말했다.

또한 “상급종합병원, 중소병원, 의원 간 환자 중증도별 치료에 있어서 역할분담이 중요하다”며 정부와 지자체의 행정적 지원을 요청하였다.

한편, 의료 현장의 상황에 맞게 정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의료계 논의는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여자)아이들, 세 번째 미니앨범 'I trust' 콘셉트 프리뷰 영상 공개... 역대급 콘셉트 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