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기자 기사입력  2020/05/22 [20:06]
부천에선 시민 오케스트라가 일상 문화
부천문화재단, 6월 3일까지 ‘시민 오케스트라 네트워크’참여단체 모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지혜 기자] 부천 곳곳을 오케스트라 선율로 물들일 활동 단체를 찾는다.

부천문화재단은 6월 3일(수)까지 녤부천 생활문화 오케스트라 주간’에 함께할 오케스트라를 모집한다. 부천에서 활동하는 오케스트라 단체라면 일반인, 전문가 등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지원 분야는 ▲시민과 함께하는 콘서트 ▲찾아가는 콘서트 등 2개다. 이들 분야에 지원한 단체 중 원하는 곳은 전문강사에게 교육받고 함께 공연하는 ▲전문가 협력프로그램도 추가로 선택할 수 있다.

특히 시민과 함께하는 콘서트는 일반 시민들이 활동 중인 오케스트라와 함께 무대에 오를 수 있는 공연이다. 우선 이번 모집에서 단체를 선정한 뒤 7월 중 이들과 공연에 참여할 일반 시민들의 지원을 받을 예정이다.

재단은 오케스트라 활동에 관심 있으나 기회가 마땅치 않았던 시민들에게 악기 연주, 합주 교육 등을 제공하고 공연으로 엮어내 문화 주체로서 시민 활동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신입 단원 모집에 어려움을 겪는 단체에 시민들을 안내해 생활문화로서 오케스트라 활동을 돕는 마중물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찾아가는 콘서트는 9월 18일과 19일 각각 예정된 수주문학제 오프닝 공연, 문학과 음악을 주제로 한 가을음악회 또는 자유 공연 등 3가지 중 한 가지를 선택해 지원할 수 있다.

2017년부터 진행해 온 부천 생활문화 오케스트라 주간은 오는 9월 17일부터 27일까지 10일간 부천 곳곳에서 콘서트 형태로 열릴 예정이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지속 등 대내외 환경 변화가 발생할 경우 네트워크 협력을 통해 지속 방안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오케스트라는 재단 홈페이지(www.bcf.or.kr)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은 뒤 전자우편(bcfedu@bcf.or.kr)으로 제출하고, 자세한 사항은 예술교육부(032-320-6401)로 문의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쪼꼬미, 신곡 ‘흥칫뿡’ 사탕보다 달콤한 콘셉트 화보 전격 공개…'러블리의 극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