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기자 기사입력  2020/06/01 [00:37]
광명시, 노인일자리 공익활동 참여자 온누리 상품권 지급
공익활동 참여자 1,800명 월 5만9천원 인센티브 4개월간 지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지혜 기자] 광명시는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저소득층 경제 지원을 위해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 어르신에게 급여 일부를 상품권으로 받을 경우, 추가 인센티브를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국비 4억2480만원을 확보하고, 내달부터 4개월간 노인일자리 사업 중 공익활동 참여자 1,800명에게 월 최대 5만9천원을 상품권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월 30시간 참여 어르신이 활동비 27만 원 중 30%에 해당하는 8만 1천원을 상품권으로 받을 경우 5만9천원의 상품권을 추가로 지급받게 되며, 활동비의 약 22%를 더 받는 셈이다. 활동비 전액을 현금으로 수령 할 경우 27만원을 받는데 반해, 온누리상품권을 희망 할 경우 현금 18만 9천원과 함께 온누리상품권 14만원(8만1천원-급여 30%, 5만9천원-인센티브)으로 32만9천원을 받게 된다.

상품권 지급 동의서는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에서 접수 중이며, 온누리 상품권은 매월 1일에서 10일 사이 노인일자리 수행기관에서 수령할 수 있다. 광명시 관계자는 “이번 노인일자리 상품권 지급 사업이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회복하고자 실시되는 만큼 모든 노인일자리 활동 어르신이 신청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라며 “이로 인해 시민의 생활 안정은 물론 지역 경제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몬스타엑스 기현, 나른 몽환美→치명적 무드! 패션 매거진 7월호 표지 장식 “강렬 임팩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