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예지 기자 기사입력  2011/06/24 [16:27]
대성 블랙박스·시뮬레이션 공개,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처벌 가능성↑”
시뮬레이션을 통해 사고 발생 시 상황 공개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등호 경찰 측의 시뮬레이션 및 블랙박스를 공개했다            ©빅뱅 공식홈페이지 캡쳐

아이돌 남성그룹 빅뱅 멤버 대성(본명 강대성)과 관련된 교통사고를 수사하고 있는 영등포 경찰 측이 24일 오전 중 사망자 현씨의 부검결과를 발표함과 동시에 현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가수 대성에 대해 불구속 기소했다.

발표 현장에서는 50여 팀의 취재진이 몰린 가운데 사고에 관한 브리핑이 진행되었으며, 영등포 경찰 측은 목격자 진술을 토대로 측면과 후방부의 두 각도에서 현장을 재연한 시뮬레이션 영상 및 영업용 택시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영등포 경찰 측은 공개된 시뮬레이션 영상을 통하여 “오토바이 운전자 현씨는 지난 5월31일 오전 1시 반쯤 혈중 알콜농도 0.186% 상태로 양화대교 남단 부근 8번째 가로수를 받아 1차로 단독사고를 내고 전도되어 있었다”며 “현씨가 전도되어 있는 가운데에 승용차 두 대가 현씨를 피해서 지나가고, 이후 영업용 택시 운전자 김씨가 쓰러져 있던 현씨를 발견 후 차를 세워 상황을 살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에 영업용 택시 뒤로 승용차 한 대가 더 지나갔으며 그 뒤를 따라오던 빅뱅 멤버 대성은 전도된 현씨를 발견하지 못하고, 차량 바닥에 현씨를 끼운 채 22.8m를 앞서 간 후 차를 세워 현씨를 숨지게 한 2차 사고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결과에 관련 내용으로는 “현씨가 헬멧을 착용한 가운데에 가로등 지주와 충돌함에 따라 이마에서부터 좌측 눈 쪽 까지 심각한 손상이 있었지만 이로 인해 완전한 사망에 이른 것으로 볼 수 는 없다”며 “가로등 충돌과 역과에 의한 다발성 손상으로 인해 사고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판단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른 누리꾼들은 “법의 심판을 받아야한다. 과실치사라도 사람이 죽은 일이다”, “현재 대성은 심적 고통이 클 것이다. 힘내세요. 용기내서 조사에 응한 것도 대단합니다”, “이건 자살하려고 고속도로에 뛰어든 사람을 피해가라고 하는 것과 다름이 아닌듯하군요. 안타깝습니다”등 대립의 말들이 나오고 있다.

한편, 빅뱅 멤버 대성은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제 3보 1항, 형법 제 268조에 의거하여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미디어포커스팀 = 이예지 기자

< 관심 & 이슈 기사 >
 
일본 임종노트…데스노트도 아니고 뭘까? 
 
▷ 
문재인, 박근혜, 손학규 차기대권 향방은? 

▷ 
전자주민증 반대 서명운동 시행, 국민들 입장…‘개인정보 위협·예산낭비’ 
 
▷ 
1유성기업 용역업체는 노사문제 전문 해결사?
 
서울대 ‘끝장토론’ 끝내 실패로 끝장나나?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세상을 밝히는 종합 인터넷 신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