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혜 기자 기사입력  2020/06/03 [11:04]
광명시, 코로나19 감염 고위험시설 현장점검 강화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등 방역지침 준수 여부 점검 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지혜 기자] 광명시는 최근 수도권 내 사업장에서 코로나19 대규모 감염 사례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집단 감염 고위험 시설에 대한 집중점검을 실시하고 지역 사회 전파 차단에 나섰다.

시는 지난 29일 정부가 발표한 수도권 지역 ‘17일간 강화된 방역조치’에 따라 14일까지 공공 실내·외 체육시설 8곳, 공공도서관 4곳, 광명시청소년재단 시설, 평생학습원 등의 운영을 중단한다.

앞서 경기도의 집합금지 명령에 따라 유흥시설 222곳, 콜라텍 2곳, 코인 노래방 14곳은 현재 모두 영업을 중지한 상태다.

시는 실내체육시설 244곳, PC방 154곳, 노래연습장 131곳 등을 대상으로 불가피 운영 시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철저히 점검하고 있다.

광명시는 관련부서 공무원으로 점검반을 구성하고 이들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매일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 4월부터 코로나19 안전지킴이 40여 명을 배치해 다중이용시설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나 하나쯤이야 하는 생각으로 방심하다가 모든 시민이 위험에 빠질 수 있다. 더군다나 학생들이 순차적으로 등교 수업을 실시하고 있는데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서도 어른들이 책임감을 갖고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집단 감염 고위험 시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코로나19 전파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차트킬러 MC몽의 ‘샤넬’ 속마음 영상 단독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