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0/06/29 [09:19]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바로알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Q1. 정규직 전환 왜 필요한가요?
사회양극화 완화와 고용불안을 해소하기 위해서이다. 중소기업 비정규직은 대기업 정규직의 약 37.4%에 해당하는 임금을 받고 있으며 사회보험 가입률은 약½에 불과하다.

Q2.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2020년까지 각 기관이 수립한 계획에 따라 총 20만 5천 명을 순차적으로 정규직 전환하고 있다.

Q3. 정규직 전환으로 국민부담이 커지는 건 아닌가요?
파견 용역 업체 지급 비용을 정규직 전환 재정으로 활용하고, 임금 체계를 협의하면서 재정부담을 최소화하고 있다. 이 외에도 국민부담 최소화를 위해 단계적으로 처우개선을 추진 중에 있다.

Q4. 정규직 전환으로 발생하는 문제점 어떻게 하죠?
현장지원단, 전문가 컨설팅, 우수사례 발굴, 정보제공 등 정규직 전환과 관련한 이해당사자 간의 의견차를 좁힐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로 지원한다.

* 인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도 정부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노사전문가 협의회의 합의를 토대로 추진되었다.

Q5. 형평성의 문제가 있지 않을까요?
파견용역 전환자는 경비·시설관리·청소 3개 직종이 67.1%로 공개채용을 통해 입사한 정규직과 직종에 있어 명확한 차이가 있다. 기존 비정규직 근로자의 고용안정 처우개선 목적으로 정규직에 대한 영향은 거의 없다.

Q6. 청년 신규채용이 줄어드는 거 아닌가요?
공공기관 정규직 신규채용은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 정규직 전환 일자리 대부분은 일반 정규직과는 다른 직렬의 무기계약직이며 신규채용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 청년고용촉진특별법상 공공기관은 매년 정원의 3% 이상 청년을 채용할 의무가 있다.

Q7. 비정규직으로 일했다면 모두 정규직으로 전환되나요?
각 기관마다 일정한 절차를 반드시 거치도록 하고 있다. 각 기관은 노사전문가협의회의 합의를 거친 절차에 따라 정규직 전환이 이루어져야 하며, 임금 수준도 별도의 체계를 적용하게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차트킬러 MC몽의 ‘샤넬’ 속마음 영상 단독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