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0/06/30 [12:05]
‘방구석1열’ 정재형-장윤주 7월 5일 마지막 방송!
“‘방구석1열’은 새로운 꿈을 열어준 프로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JTBC ‘방구석1열’의 MC 정재형과 장윤주가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그동안 함께 한 소감을 전했다.

정재형과 장윤주는 지난해 10월 ‘방구석1열’에 합류해 ‘절친남매’의 콘셉트로 프로그램에 활력을 더했다. 기존 멤버인 장성규와도 3MC 체제로 찰떡호흡을 자랑하며 프로그램을 이끌었다. 두 사람은 오는 7월 5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방구석1열’을 떠난다.

정재형은 영화음악 제작 경험을 살려 새로운 시선에서 영화를 분석해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정재형은 ‘방구석1열’을 떠나며 “영화와 함께한 즐거운 시간이었다. 앞으로 좋은 앨범으로 찾아 뵙겠다”는 약속을 남겼다.

장윤주는 영화에 대한 애정과 특유의 밝은 에너지를 바탕으로 열정적으로 프로그램을 이끌었다. 장윤주는 “좋은 영화를 함께 나눈다는 건 참 행복한 시간이다.

덕분에 좋은 영화도 많이 알게 되고 몰랐던 이야기까지 배울 수 있었다. 다시 영화 학도가 된 것 같았다”라며 지난 시간을 회상했다.

또한 “‘방구석1열’은 저에게 새로운 꿈을 열어준 고마운 프로그램이다. 아쉽게 자리를 떠나지만 오래 좋은 영화 이야기 많이 소개해줬으면 좋겠다. '봉스타'의 새로운 시작도 기대해달라”고 당부를 전했다.

7월 12일 방송부터는 배우 봉태규가 MC로 합류해 ‘방구석1열’의 3대 회장을 맡게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차트킬러 MC몽의 ‘샤넬’ 속마음 영상 단독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