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기자 기사입력  2020/07/01 [11:12]
서울시사회서비스원, 은평에 구립 응암행복어린이집 추가 개원
보육직원의 전문성과 체계적인 교육시스템을 바탕으로 보육의 공공성 강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립 응암행복어린이집

[뉴스쉐어=이건희 기자] 1일(수) 서울시사회서비스원(대표 주진우)이 돌봄서비스 확대 제공을 위해 구립 응암행복어린이집을 개소한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어르신·장애인·아동을 위한 돌봄서비스를 공공이 직접 책임지고 제공하는 기관으로 현재 국공립어린이집 2개소(노원, 서대문)를 운영 중이다.

구립 응암행복어린이집은 자치구로부터 수탁받아 5년 간 운영되며 은평구 은평로220(녹번 이편한세상캐슬 아파트 내)에 위치한다.

보육실‧교사실‧원장실‧조리실‧교재실뿐만 아니라 영아유희실‧유아유희실로 구성된 구립 응암행복어린이집은 단층(총 면적 774.85㎡)으로 이루어져 있다.

구립 응암행복어린이집은 정원 91명(교직원 총 19명)으로 만 0세반(6명), 만 1세반(10명), 만 2세반(14명), 만 3세반(15명), 만 4세반(20명), 만 5세반(20명), 장애통합(6명)반의 규모로 개원한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이 운영하는 어린이집은 교사의 역량 강화를 위한 공공서비스 이해, 운영모델 및 운영매뉴얼 교육, 평가제 지표교육이 포함된 다양한 직무기본교육을 실시하여 보육직원의 전문성을 갖춘 체계적인 교육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첫 어린이집인 노원(3월)을 시작으로 서대문(5월), 은평(7월), 중랑(7월)에 이어 올 하반기에 영등포, 강동 등까지 연내 총 6개 자치구 개소를 목표로 어린이집을 확대해 양질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하며 보육의 공공성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이 운영하는 어린이집은 자치구별 지역 여건과 국공립어린이집 확충계획을 고려하여 맞벌이 부부를 위한 야간연장 및 장애영유아를 위한 장애통합 등의 취약보육을 제공한다.

다만 구립 응암행복어린이집은 코로나19로 인한 정부 방침에 따라 개원과 동시에 휴원 및 긴급돌봄 체재로 운영된다. 감염병으로부터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방역활동에도 총력을 기울여 부모님들이 믿고 맡길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주진우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대표이사는 “영유아중심‧놀이중심 교육환경으로 영유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자랄 수 있도록 질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믿을 수 있는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몬스타엑스 기현, 나른 몽환美→치명적 무드! 패션 매거진 7월호 표지 장식 “강렬 임팩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