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0/07/10 [12:12]
새콤달콤 여름 사과 ‘썸머킹·썸머프린스’ 맛볼까?
약 250톤 유통… 소비자 만족도 높아 일본 품종 대체 기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맛과 품질이 우수한 국산 여름 사과 ‘썸머킹’, ‘썸머프린스’ 약 250톤 이상이 13일부터 대형 유통업체를 통해 시중에 유통된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썸머킹’과 ‘썸머프린스’는 일본 품종 ‘쓰가루(아오리)’를 대체할 수 있는 여름 사과 품종이다.

8월 말쯤 익는 ‘쓰가루’ 품종이 7월 초부터 덜 익은 채로 유통되는 탓에 여름 사과는 껍질이 질기고 떫은맛이 강하다는 소비자 인식이 강하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썸머킹’, ‘썸머프린스’가 여름철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7월 중순부터 시장에 나오는 ‘썸머킹’은 과즙이 풍부하고 조직감이 우수하다. 당도는 11∼14브릭스, 산도(신맛)는 0.40∼0.60%이다. 단맛과 신맛의 비율이 좋아 새콤달콤하다.

2017년 출하를 시작해 지난해 약 210톤이 출하됐고, 올해는 250톤 이상 유통될 것으로 예상한다. 경남 거창‧함양, 경북 군위‧김천‧영양‧영주, 충북 보은 등 전국 각지에서 고루 출하한다.

‘썸머프린스’는 2016년부터 묘목을 보급해 지난해부터 시장에 나온 최신 품종이다.

당도는 11∼12브릭스, 산도는 0.45∼0.65%이고, 무게는 290g 정도로 썸머킹보다 10g 정도 더 나간다. 출하 시기는 7월 초‧중순으로 빠른 편이며, 색과 모양은 ‘썸머킹’과 비슷하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동혁 사과연구소장은 “‘썸머킹’과 ‘썸머프린스’는 가장 먼저 출하되는 햇사과로 덜 익은 상태로 성급하게 출하할 경우 소비자 외면을 받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라며,

“지속적인 농가 기술 지원과 공동 출하로 두 품종이 여름 사과 시장에서 자리 잡도록 노력 하겠다.”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24일 컴백! ‘슈퍼 루키’ 크래비티, 'THE NEW DAY WE STEP INTO' 트랙리스트 공개… 세림-엘런 첫 랩메이킹 참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