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봉 기자. 기사입력  2020/08/11 [12:45]
천명훈, 뉴 트로트 댄스 ‘명훈이 간다’로 트로트 가수 데뷔…인생 2막 시작
만능 엔터테이너 천명훈, 트로트 대세 노린다… 오늘(11일) ‘명훈이 간다’ 공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만능 엔터테이너 천명훈  [제공=알디컴퍼니]  

 

[뉴스쉐어=김영봉 기자] 만능 엔터테이너 천명훈이 새로운 장르 트로트로 돌아온다.


천명훈은 11일(오늘)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디지털 싱글 ‘명훈이 간다’를 발매하고 트로트 가수로 정식 데뷔한다.


‘명훈이 간다’는 날아라야옹이(이창우)가 프로듀싱한 뉴트롯 장르의 곡이다. 또 천명훈의 맞춤 곡이라 할 수 있을 정도로 남녀노소 쉽게 즐길 수 있는 유쾌함 넘치는 댄스 트로트 곡이다.


신곡 뮤직비디오는 왈랄라 스튜디오의 수장인 슈퍼주니어의 신동이 연출을 맡아 신나는 곡 분위기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특히 이미 다수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하며 실력을 인정받은 신동은 이번 뮤직비디오에서 천명훈의 매력을 한층 더 배가 시켰다.


천명훈은 NRG 출신 1세대 아이돌로 ‘티파니에서 아침을’, ‘히트송’, ‘대한건아만세’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겼으며 올해 초엔 TV조선 ‘미스터트롯’에도 도전장을 내밀어 실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한편, 천명훈은 오늘 ‘명훈이 간다’를 발매하고 트로트 가수로서 인생 2막을 시작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데뷔4년6개월 만에 첫 유닛 ‘쪼꼬미’ 결성→커밍순 이미지 오픈…오는 10월 7일 앨범 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