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푸른 기자. 기사입력  2020/08/12 [14:23]
'승리호'의 심장을 책임지는 진선규! '승리호' 기관사 '타이거 박' 캐릭터 스틸 공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노푸른 기자.

▲     © 노푸른 기자.


[뉴스쉐어=노푸른 기자]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의 모션 캡처 연기 등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연기파 배우들이 선보이는 앙상블과 '늑대소년' 조성희 감독의 우주 SF 영화로 기대를 모은 '승리호'의 진선규가 ‘타이거 박’으로 분해 파격 변신을 선보인다. (제작: ㈜영화사비단길 | 제공/배급: ㈜메리크리스마스 | 각본/감독: 조성희)

 

'범죄도시'의 '위성락', '극한직업'의 '마형사', '사바하'의 '해안스님' 등 그 어떤 캐릭터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장르를 불문하고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스크린을 가득 채웠던 진선규가 반전 매력 가득한 '타이거 박'으로 돌아온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 매 작품마다 관객들을 놀라게 하는 배우 진선규가 '승리호'를 통해 또 다른 파격 변신을 선보여 눈길을 모은다. 진선규가 연기한 ‘타이거 박’은 왕년에 갱단 두목으로 도끼 하나로 지구를 주름잡았지만 지금은 그냥 좀 보잘것없는 ‘박씨’다. 본인은 ‘타이거 박’으로 불리길 원하나, 선원들은 하나같이 '박씨'라고 부르며, 잔소리로 선원들을 챙기는 그의 말을 전혀 듣지 않는다. 하지만 '승리호'의 가장 중심인 엔진실에서 온몸으로 쉴 새 없이 펌프질하는 중노동으로 심장 역할을 하며, ‘승리호’를 제어하는 '타이거 박'. 전신에 그려진 문신과 독특한 드레드 헤어, 트레이드 마크인 티타늄 도끼까지 개성 넘치는 룩을 입은 ‘타이거 박’은 쉽게 다가갈 수 없는 외모를 지녔지만, 누구보다 천성이 착한 마음과 양심을 가졌다. 공개된 스틸 속 ‘타이거 박’의 비장한 눈빛은 영화 속에서 그가 어떤 반전 매력을 보여주며 자신의 몫을 해낼지 기대를 더한다. 겉모습과 달리 누구보다 따뜻하고 정감 넘치는 마음을 가진 '타이거 박'은 배우 진선규를 만나 인간적인 매력을 보여주며 극의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다.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는 진선규는 '승리호'에서의 변신에 대해 “감독님과 지구인도 아니고 외계인도 아닌 그런 느낌을 주면 어떨까 하고 논의를 했다. 피부도 까무잡잡하고 머리도 드레드 스타일로 바꾸고, 관객분들이 ‘진선규가 정말 이번에 또 많이 변했구나’라고 느끼실 것 같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조성희 감독은 “‘타이거 박’은 ‘승리호’에서 가장 도덕적이고 온기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다. 그럴수록 첫인상과 외모가 굉장히 무서운 사람으로 보이길 원했다. 진선규 배우 역시 같은 생각이었고, 지금의 ‘타이거 박’의 모습이 탄생했다”며 독특한 캐릭터가 탄생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늑대소년'을 통해 자신만의 상상력으로 만들어낸 새로운 세계를 선보인 조성희 감독의 우주 SF '승리호'.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등 연기파 배우들이 그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다이내믹한 우주에서 빚어낼 신선한 앙상블과 우주 공간의 스펙터클을 통해, 새롭고 재미있는 영화를 기대하게 하는 '승리호'는 9월 23일 개봉해 극장가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올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쪼꼬미, 신곡 ‘흥칫뿡’ 사탕보다 달콤한 콘셉트 화보 전격 공개…'러블리의 극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