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푸른 기자. 기사입력  2020/08/13 [13:08]
'승리호' 유해진, 한국영화 최초 로봇 모션 캡처 연기 도전! 작살잡이 로봇 '업동이' 스틸 공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노푸른 기자.

 

▲     © 노푸른 기자.

 

[뉴스쉐어=노푸른 기자]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의 모션 캡처 연기 등 각기 다른 매력을 가진 연기파 배우들이 선보이는 앙상블과 '늑대소년' 조성희 감독의 우주 SF 영화로 기대를 모은 '승리호'가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작살잡이, ‘업동이’로 변신한 유해진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제작: ㈜영화사비단길 | 제공/배급: ㈜메리크리스마스 | 각본/감독: 조성희)

 

'럭키', '공조', '택시 운전사', '1987', '완벽한 타인', '말모이' 그리고 '봉오동 전투'까지, 단 한 번도 관객의 믿음을 실망시킨 적이 없는 배우 유해진. 인간미와 함께 웃음과 감동으로 관객을 움직이는 그만의 능력은 '승리호'의 ‘업동이’로 진가를 발휘한다. 

 

'승리호'는 2092년,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선원들이 대량살상무기로 알려진 인간형 로봇 ‘도로시’를 발견한 후 위험한 거래에 뛰어드는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 유해진이 모션 캡처로 연기한 ‘업동이’는 우주쓰레기 청소선 ‘승리호’의 작살잡이 로봇이다. 재활용 센터에서 ‘장선장’(김태리)이 업어와서 이름도 ‘업동이’인 이 로봇은 헤드라이트처럼 빛나는 눈, 쭉 뻗은 기계 팔, 다리로 우주쓰레기를 향해 던지는 작살 솜씨가 일품이다. 우주복을 입어야 하는 인간들과 달리 기동성 또한 최고다. 회계담당이기도 한 그는 평생의 꿈을 이루기 위해 악착같이 돈을 모으지만, 언제나 무일푼. 잔소리쟁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승리호’의 분위기 메이커다. 로봇이지만 장래희망과 권태, 희로애락 등 선명한 감정을 가진 ‘업동이’는 배우 유해진이 직접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넣어 새롭게 탄생하였다. 한국영화 최초로 로봇 모션 캡처 연기에 도전한 그는 모션 캡처 장비를 몸에 달고 움직임뿐만 아니라 목소리 연기까지 직접 소화했다. 배우 유해진이 있었기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유쾌하고 능청스러운 유해진표 ‘업동이’가 탄생할 수 있었다.

 

조성희 감독은 “처음에 목소리 연기만 제안을 드렸는데, 다른 배우의 움직임에 목소리만 나오면 하나의 감정을 가진 캐릭터가 되기 힘들 것 같다고, 직접 모션 캡처 연기까지 해주셨다”며 캐스팅 비하인드를 밝혔다. 또한, “‘업동이’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배우는 유해진뿐이었다. 엉뚱한 ‘업동이’를 너무 잘 이해해 주고, 즐기면서 작업해 주셨다. 유해진 배우가 있었기에 ‘업동이’ 캐릭터가 완성되었다”며 유해진과의 작업에 대한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유해진 배우는 “‘업동이’ 캐릭터에 목소리뿐만 아니라 행동까지 담기 위해 직접 센서가 부착된 옷을 입고 모션 캡처 연기를 했다. 영화 속에서 ‘업동이’가 어떤 움직임을 하고 어떤 모습으로 나올지 기대가 된다”며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늑대소년'을 통해 자신만의 상상력으로 만들어낸 새로운 세계를 선보인 조성희 감독의 우주 SF '승리호'. 송중기, 김태리, 진선규, 유해진 등 연기파 배우들이 그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다이내믹한 우주에서 빚어낼 신선한 앙상블과 우주 공간의 스펙터클을 통해, 새롭고 재미있는 영화를 기대하게 하는 '승리호'는 9월 23일 개봉해 극장가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올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쪼꼬미, 신곡 ‘흥칫뿡’ 사탕보다 달콤한 콘셉트 화보 전격 공개…'러블리의 극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