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0/09/15 [21:46]
추석명절 택배주문도 흩어져야 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우리 모두 건강한 한가위가 되려면?

추석 연휴 전후로 선물과 택배를 미리 주문하여 배송물량이 분산될 수 있도록 따뜻한 배려가 필요하다.

• 매년 추석 성수기에는 택배물량 10% 이상 증가
•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예년대비 최소 30% 이상 물량 증가 예상

추석 성수기 택배물량과 비대면 배송 증가로 금년 추석 명절동안 택배 물량이 최소 30%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 '19년 택배물량 : 28억 박스 / '20년 1월~6월 택배물량 : 16억 박스

① 택배 차량 및 인력의 추가 투입
② 정상적 지연배송사유로 인한 불이익 조치 금지
③ 영업소별 택배종사자 건강관리자를 지정하여 관리
④ 택배종사자 정기적 건강검진 진행
⑤ 영업소 응급물품 구비 및 방역물품 지원
⑥ 시설 방역강화 및 자체점검

국토교통부는 택배사·유통회사·한국통합물류협회와 함께 안전한 추석 배송 관리방안 권고안으로 비상대응체계를 꾸려서 대응할 계획이다.

추석 명절 동안 물량 증가로 택배종사자 과로사 위험 증가와 택배유통시설의 코로나 방역이 어려워질 수 있다.

택배 업계는 인력과 차량 출원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필요한 선물과 택배는 미리 주문하는 ‘슬기로운 택배소비생활’이 필요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데뷔4년6개월 만에 첫 유닛 ‘쪼꼬미’ 결성→커밍순 이미지 오픈…오는 10월 7일 앨범 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