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 기자 기사입력  2011/07/21 [12:04]
서울시, 구의·자양취수장 잠실 상류→남양주 15km 이전 통합
구의·자양·강북 3개 취수장을 ‘강북통합취수장’ 하나로 합쳐 통합관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가 수질오염의 우려가 있는 왕숙천의 영향을 받고 있던 ‘구의·자양 취수장’을 잠실 수중보 상류에서 한강 상류인 강북취수장으로 15km 이전 통합한다.

시는 기존 자양동과 구의동에 위치했던 취수장을 팔당댐 아래쪽 남양주시 와부읍 도곡리로 옮겨 강북취수장과 통합 취수장을 만들었다.

서울시는 지난 ‘08년 6월에 이전 공사를 착공해 3년만인 올해 6월말 공사를 완료했으며, 8월 말에 통수 예정으로 현재는 종합 시운전 중에 있다고 21일 밝혔다.

강북지역 13개구 114만 세대에 상수원 불신 제거한 건강하고 맛있는 아리수 공급

이번 취수장 이전 통합은 상수원에 대한 강북지역 주민들의 막연한 불신을 근원적으로 제거하고, 더욱 건강하고 맛있는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이뤄졌다고 시는 설명했다.

취수장의 이전 통합으로 시운전이 완료되는 8월말이 되면, 종로구 등 강북지역의 13개구 164개동 114만 세대에 깨끗한 원수로 만든 아리수 공급이 가능해진다.

한강 수위 저하 대비, 예산 절감, 24시간 무단수 원수 공급 효과도 기대

아울러 이번 이전 통합으로 ▲한강 수위 저하 대비 ▲인건비·유지관리비 등 예산 절감 ▲24시간 무단수 원수 공급 등의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1일 250만 톤을 안정적으로 취수할 수 있도록 한강 중앙 80m지점에 취수탑을 설치해 강변 주변지역의 오염과 봄·겨울 등 물이 부족한 계절에도 한강 수위 저하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

또, 그동안 개별적으로 운영해오던 강북·구의·자양 3개 취수장을 통합함으로써 인건비·유지관리비 등 연간 11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게 됐다.

뿐만 아니라, 통합관리로 인해 수도 관로가 상호간 연결되어 갑작스런 사고에도 ‘24시간 무단수 원수 공급’ 이 가능해졌다.

덕소·미금 2개 변전소가 취수장의 인근에 위치해있어 비상시에도 즉시 전력을 공급 받아 지역주민들은 24시간 동안 단수 없이 원수를 공급 받을 수 있게 됐다.

서울∼구리∼남양주간 관로부설 상부에 49km 자전거도로 등 시민 휴식 공간 마련

한편, 서울시는 이번 공사 중 서울시∼구리시∼남양주시간 관로 부설구간 상부엔 총 49km의 자전거도로와 총 8만 3,200㎡의 공원 등 시민휴식공간을 함께 마련했다.

먼저, 그동안 서울시 행주대교∼팔당댐간 자전거도로 중 단절돼 있었던 워커힐 앞에 자전거 도로를 만들고, 왕숙천과 강북취수장 앞 자전거 교량을 개설해 자전거도로를 완성했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최첨단 고도정수처리 시설의 도입, 막여과 기술 국산화 등을 통해 아리수의 수질과 안전성을 확보한데 이어 취수장 한강 상류 이전으로 아리수는 ‘건강하고 맛있는 세계 최고 수질의 아리수’ 로 다시 한 번 도약하게 됐다”고 말했다.

서울본부 = 김정 기자 wjd24fkd@hanmail.net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세상을 밝히는 종합 인터넷 신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여자)아이들, 7일 디지털 싱글 'i'M THE TREND' 발표... 아트워크 티저 이미지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