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기자 기사입력  2020/09/29 [09:46]
울산시, 문화체육관광부 ‘제3차 문화도시 지정 사업’공모 예비문화도시 후보 선정
‘멈춤의 힘, 전환의 기술, 순환의 관계로 일구는 문화도시 울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건희 기자] 울산시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제3차 문화도시 지정 사업’공모에 ‘울산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제출해 서면심사를 통과하여 예비문화도시 후보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 울산시는 ‘멈춤의 힘, 전환의 기술, 순환의 관계로 일구는 문화도시 울산’을 비전으로 하는 ‘울산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제출했다.

‘울산문화도시 조성계획’은 5년간 2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기반 사업, 멈춤의 힘, 전환의 기술, 순환의 관계 등 4개 분야 11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울산시는 이번 공모를 위해 지난해 문화도시조성 기본계획에 착수해 올해 7월 마무리하고 제3차 문화도시지정을 신청했다.

이번 제3차 문화도시 지정에는 총 41개의 도시(광역‧기초)가 신청했다.

서면심사의 일환으로 지난 9월 16일부터 17일까지 치열한 온라인 영상인터뷰를 거쳐 9월 24일 열린 심사위원회에서 25개 도시가 예비문화도시 후보로 선정됐다.

이어 오는 10월부터 11월까지 25개 도시에 대한 현장검토를 거쳐 12월초 최종적으로 10개 내외의 도시가 예비문화도시로 지정이 예상되며 내년 1년간 예비문화도시 사업 후 추진실적을 평가해 법정문화도시로 최종 결정된다.

법정문화도시로 지정되면 최대 5년간, 100억 원의 국비를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현재 지정된 법정문화도시들은 통상 3년 이상의 준비기간을 거쳐 지정된다.”며 “우리시는 준비기간은 짧지만 앞으로 남은 현장검토와 종합발표회 등을 착실하게 준비해 좋은 결실을 맺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018년부터 시작한 문화도시 지정 사업은 지역의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활용해 지역을 활성화하고 주민의 문화적 삶을 확산하기 위한 법정 문화도시 조성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매년 문화도시를 5~10곳을 지정해 오는 2022년까지 약 30개 문화도시를 선정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이달의 소녀, 오늘(24일) 틱톡 라이브로 '와이낫?' 챌린지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