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한 기자 기사입력  2020/09/29 [12:02]
거창경찰서,“추석 대목을 노린 보이스피싱 예방, 신한은행 직원 표창 수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지한 기자] 거창경찰서(서장 문봉균)에서는 지난 29일 10시경 신한은행 거창지점을 방문하여 보이스피싱 범죄예방에 유공이 있는 직원에 대해 표창장을 수여하고 격려하였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5일 15시경 ○○은행 대출상환을 사칭한 전화를 받고 신한은행 거창지점에 방문하여 1,000만원을 인출하려던 고객의 행동을 이상하다고 판단하고, 당일 은행 현금인출 내역 조회 및 인출자와 계속하여 대화하는 등 출금을 지연시키고 신속한 112신고를 통해보이스피싱 사기를 예방하였다고 전했다.

이날 문봉균 경찰서장은 금융기관 관계자들에게 최근 수사기관, 공공기관 등을 사칭해 계좌에서 현금을 인출하는 보이스피싱 사기가 지속적으로 발생되고 있다면서, 보이스피싱 사기가 의심스러우면 경찰에 신속하게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이달의 소녀, 오늘(24일) 틱톡 라이브로 '와이낫?' 챌린지 최초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