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봉 기자. 기사입력  2020/10/30 [20:10]
샘 스미스, 3년 만에 정규 ‘Love Goes’ 발매… 온라인 콘서트로 전세계 팬 만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팝가수 샘스미스  [제공=유니버설뮤직]

 

[뉴스쉐어=김영봉 기자]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팝스타 샘 스미스(Sam Smith)가 3년 만에 새 정규 앨범을 선보인다.


유니버설뮤직은 샘 스미스가 세 번째 정규 앨범 ‘러브 고우스(Love Goes)’를 오늘(30일) 발매한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에서 샘 스미스는 장르에 한계를 두지 않고 일렉트로닉과 댄스 등 자신이 하고 싶었던 음악을 있는 그대로 담아, 목소리 자체가 하나의 장르로 완성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샘 스미스는 “지난 2년간 개인적으로도, 음악적으로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 스튜디오에서 녹음을 할 때마다 장르에 한계를 두지 않겠다고 마음 먹었다”며 “그 결과 내가 진정으로 원했던 내 모습을 담을 수 있었고 즐겁게 녹음에 임할 수 있었다. 이 노래들이 내게 그랬던 것처럼, 여러분에게도 미소를 가져다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엔 싱글로 먼저 발매되어 국내 음원 차트에서도 꾸준히 좋은 성적을 보이며 외로운 이들의 마음을 위로했던 ‘To Die For’, 피프스 하모니 출신의 노르마니(Normani)와 호흡을 맞춰 25억 회 스트리밍을 기록한 ‘Dancing With A Stranger’, 마음보다 물질이 먼저였던 연인에게 고하는 댄스 팝 ‘Diamonds’ 등을 비롯해 총 17곡이 담겨있다.


샘 스미스는 이번 앨범에서 대표곡 ‘I’m Not The Only One’, ‘Stay With Me’ 등을 만든 작곡가 겸 프로듀서 제임스 내피어(James Napier)와 다시 한 번 손을 잡았다. 비즈니스 관계를 넘어서 아티스트를 안팎으로 이해하고 있는 프로듀서가 함께해 앨범의 완성도를 한층 더 높였다.


샘 스미스는 2014년 데뷔 이후 2,700만 장의 앨범과 1억 8천만 장 이상의 싱글 판매고를 올렸다.  300억 회에 달하는 오디오 스트리밍, 70억회가 넘는 유튜브 조회수를 기록하며 21세기 가장 인상적인 데뷔로 손꼽힌다. 뿐만 아니라 4개의 그래미, 3개의 브릿 어워드, 1개의 오스카와 골든 글로브 수상 등 평단과 대중 모두의 선택을 받은 아티스트다.


한편 샘 스미스는 한국시간으로 10월 31일 유료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 콘서트 ‘라이브 앳 애비 로드 스튜디오(Live At Abbey Road Studios)‘를 열고 전세계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앞서 샘 스미스는 2017년 정규 2집 발매 기념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3 SAM SMITH’로 이듬해 10월에 데뷔 후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았다. 당시 선예매는 1분 만에 매진되는 등 뜨거운 관심 속에 첫 내한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고 ‘역대급 떼창’을 선보여 화제를 모았다. 특히 음원보다 멋진 라이브 무대를 보여주며 국내 팬들을 사로잡으며, 샘 스미스의 최고 히트곡 ‘I’m Not The Only One’ 등을 포함한 총 22곡을 열창해 잊을 수 없는 무대를 선사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몬스타엑스, 계단식 성장 거듭→‘2020 AAA’에서 데뷔 6년여 만에 첫 대상…‘올해의 스테이지상’ 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