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0/11/26 [19:48]
마른 김 가공업체, 새 설비 달고 경쟁력 확보
경영여건 개선 및 친환경 수산가공업 육성 기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히트펌프식 김 건조설비 가동 개요도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해양수산부는 올해 신규사업인 ‘수산가공분야 에너지 절감시설 보급사업’의 일환으로 ‘히트펌프식 김 건조설비 설치’를 지원한 결과, 오는 11월 25일에 충남 서천에 위치한 김 가공업체에서 처음 가동된다고 밝혔다.

김은 지난해 수출 5.8억 달러를 달성한 대표 수산물 수출품목이자, 최근 10년간 산업 규모가 5배 이상 성장한 유망 품목이다. 그러나, 전국에 약 400여곳으로 추산되는 마른 김 가공업체들은 외부로의 열 손실이 많은 전기히터 또는 온풍기를 이용하여 김을 건조함에 따라 건조설비 운영비에 대한 부담이 컸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수산가공업의 경영여건을 개선하고, 수출 경쟁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올해부터 지자체와 함께 에너지절감시설인 ‘히트펌프식 김 건조설비’ 보급사업*을 시작하였다.

우선, 올해는 국비 23억 원을 투입하여 충남과 전남에서 선정한 마른 김 가공공장 10개소를 지원한 결과, 이달 말에 건조설비 설치사업이 준공되는 2개소를 비롯하여 올해 총 7개소에 건조설비 설치가 마무리된다. 마른 김 가공업체들이 통상 매년 11월부터 차년도 4월경까지 김을 가공하는 점을 고려했을 때, 올해 건조설비 설치가 완료되는 가공업체들은 건조설비 즉시 가동에 따른 경영비 절감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히트펌프식 김 건조설비는 물김을 마른 김으로 가공할 때 발생하는 다량의 고온다습한 수증기를 모아 수분은 제거하고 열에너지만 남겨 이를 재활용하는 설비다. 이 설비는 에너지 효율이 높아 동일한 에너지를 사용하더라도 기존의 설비보다 월 평균 1,800만 원의 경영비가 절감*될 수 있고, 중형차 400대가 연간 배출하는 약 839톤 규모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효과도 있어 대기환경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성희 해양수산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마른 김 가공공장에 에너지 절감시설을 보급함으로써 가공업체의 경영여건이 개선되는 것은 물론, 친환경 수산가공업을 육성하는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올해 마른 김 가공업체 지원사업의 효과와 개선사항을 지속 발굴하여 마른 김 뿐만 아니라 향후 다양한 수산업종으로 에너지 절감시설 보급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1월6일 컴백'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독보적 감성 더한 첫 정규앨범 ‘24’ 필름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