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기자 기사입력  2020/12/04 [13:47]
원안위, 월성 2호기 정기검사 중 임계 허용 후 출력상승시험 등 잔여검사 추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이정희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9월 15일부터 정기검사를 실시한 월성 2호기의 임계를 12월 4일 허용했다고 밝혔다.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해야 할 94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원자로 임계가 이루어질 수 있음을 확인했다.

이번 정기검사 기간 중에는 지난 월성4호기 정기검사(‘20.7.22~10.23)와 동일하게 증기발생기 1단 습분분리기 상부 덮개의 일부 손상이 확인되어 해당 부분을 재질이 개선된 신품으로 전량(총 264개) 교체 후 비파괴검사 등을 통해 그 건전성을 확인했다.

또한, 원자로건물 외벽을 점검하여 일부 철근 노출부위에 대해 평가를 수행하여 건전성을 확인하고 보수가 적합하게 완료되었음을 점검하였으며, 소내변압기 등 교체 설비의 성능이 적합함을 확인하였다.

아울러, 후쿠시마 후속대책 40개 항목 중 35건은 기 완료되었고 2건이 이번 정기검사 중 조치 완료되고 3건은 이행 중이며,
최근 3년간 사고·고장 사례의 경우 대상사건 18건 중 14건은 방지대책 완료, 4건은 이행 중으로 계획대로 진행 중임을 확인하했다.

추가로, 태풍 하이선의 영향으로 손상이 확인된 계기용변성기가 교체되고 염분 세정 및 실리콘 도포 등의 조치가 적절히 수행 되었으며 이에 따른 관련 설비의 건전성도 확인했다.

원안위는 지금까지의 정기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월성 2호기의 임계를 허용하고, 앞으로 출력상승시험 등 후속검사(9개)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1월6일 컴백'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독보적 감성 더한 첫 정규앨범 ‘24’ 필름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