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 기자 기사입력  2011/08/12 [16:25]
오세훈 시장 차기 대선불출마선언, 24일 주민투표에 정치생명 올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세훈 시장은 오는 12일, 무상급식 주민투표의 결과와 상관없이 차기 대선에 출마하지 않을 것임을 선언했다.

오시장은 이날 오전 서소문청사에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대선출마보다 오는 24일 치러질 주민투표는 저 개인의 일이 아닌 국가의 미래가 걸린 일이기 때문에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2012년 대선에 출마 하지 않음을 밝혔다.
 
오 시장는 “어느 순간부터 제 거취의 문제가 무상급식 주민투표 자체의 의미를 훼손하고 주민투표에 임하는 저의 진심을 왜곡하고 있기에 대선출마에 대한 입장을 정리해 더 이상의 오해를 없애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불출마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과잉 복지냐 지속가능한 복지냐를 선택할 시점이 점차 다가오고 있다”며 “국가재정을 위태롭게 하는 복지포퓰리즘에 누군가는 분명히 제동을 걸어야 하고 유권자의 현명한 선택만이 표 앞에서 흔들리는 정치인의 행태를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는 24일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날”이라면서 “우리 아들과 딸에게 아버지가 받는 복지를 물려줄지, 빚과 세금으로 그 대가를 치르게 할지 서울 시민의 손으로 분명하게 선택해 달라”고 서울시민에게 주민투표 참여를 거듭 호소했다.

오 시장은 주민투표가 자신의 대권 도전을 위한 발판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민주당과 야당의 투표 불참운동에 대한 정면 돌파 의지를 내비쳤으며, 민주당대변인은 “투표율 미달로 정치적 치명상을 입을 가능성이 커지자 온갖 벼랑끝 전술로 서울시민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일부 누리꾼들 “기득권층의 자기 밥그릇 싸움”, “본인이 하면 로맨스, 남이하면 불륜”이란 댓글로 이번 오시장의 대선불출마에 대해 비난하는 글과 “우리 가족이 먹는 밥에 찬성을 하고 반대를 하는 선거가 필요가 있나”라를 안타까운 글도 올라오고 있다.

서울본부 = 김정 기자

< 관심 & 이슈 기사 >

이명박 대통령 라디오 연설, 재해로부터 ‘안전한 나라’ 만들겠다!

전국 단위 첫 집유 중단! 낙농농가와 우유업체 입장 평행선 달려…

남자의 자격 이경규 ‘꼬꼬면’ 돌풍, 라면의 자격?

엄기준, 경찰조사…음주운전 조사결과


인텔의 창업자 무어, 무어의 법칙의 든든한 버팀목은?

기사제보 & 보도자료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오세훈 관련기사목록
넷플릭스 '6언더그라운드' 팬이벤트, 라이언 레이놀즈 주인공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