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해영 기자 기사입력  2011/08/19 [00:00]
서울의 한 시민이 오세훈시장 주민소환 추진해
내년 4월 14일까지 서명 83만명 이상 받아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난 16일 서울시 선거 관리위원회는 서울시 용산구에 거주하는 이동인(47)씨에게 ‘오세훈 서울시장 해임’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 청구인 대표자 증명서를 교부했다.
 
이 씨가 오세훈 시장에게 주진소환청구를 한 이유는 “오 시장 재임 후 서울시의 재정 건정성이 급격하게 악화됐고, 시민부담이 가중됐다”는 점과 “디자인 서울, 한강 르네상스 등의 토건 사업에 혈세가 낭비되는 대신 재해 대책 예산은 줄여 시민 보호 의무 저 버렸다”고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한 주민소환제가 발효되기 위해서는 유권자 10% 서울시민 83만 6000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야만 가능하다. 하지만 혼자서 82만여 명 이상이 서명 받아야 하는 상황에 “불가능 한 일 그냥 찔러나 보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주민소환은 지방자치단체장이 잘못했을 때 주민들이 직접 해임할 수 있도록 한 제도로  주민소환요청위한 서명기간은 지난 교부받은 16일부터 내년 4월 14일까지 이므로 이씨는 “오세훈 시장 주민소환 운동본부를 서둘러 발족하고 온·오프라인을 연계해 활발한 서명운동을 전개할 것”이라 밝혔다. 

시사포커스 = 윤해영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 시민 2011/08/19 [15:02] 수정 | 삭제
  • 아주 통쾌하네요
    아주 훌륭하신 결정입니다.
    당신들의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오세훈 관련기사목록
소유, 오늘(1일) ‘온앤오프’ 출격! 화끈 먹방→수준급 웨이크 서핑 실력 건강美 넘치는 라이프 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