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1/08/24 [21:11]
무상급식 주민투표 최종투표율 미달…누리꾼 예견적중, 오세훈시장은 어디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4일 8시, 무상급식 주민투표의 최종투표 결과가 25.7%로 최종집계되면서 개표가 불가능해졌다.
 
이번 주민투표는 그동안 서울시민들에게 투표에 대한 찬성과 반대를 호소하며 아이들의 무상급식에 관한 논쟁을 뜨겁게 불러일으켰다.
 
또한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한 주민소환을 요청하는가 하면,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은 투표방해죄 혐의로 고발까지 당하는 법적 공방도 벌였다.
 
더구나 오 시장은 21일 서울시청 기자회견에서 이번 주민투표결과에 시장직까지 걸면서 눈물로 호소했지만 서울시민들을 움직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주민투표의 최종결과는 투표함을 개표할 수 있는 33.3%를 넘어서지 못했다.
 
오늘 이루어진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무산되면서 누리꾼들은 오세훈 서울시장의 거취문제가 가장 큰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차기 서울시장에 적임자로 누가 적당할 지에 대한 의견도 SNS상에 올라오고 있는 형편으로 오 시장은 앞으로 서울시장직을 내놓아야 하는 궁지에 몰려있다.
 
한편 누리꾼들은 주민투표결과가 나오기 전에 벌써부터 최종투표율이 33.3%에 미달할 것이라며 자신들의 예견이 적중했다며 오 시장의 거취에 대해 궁금해 하고 있다.
 
시사포커스 = 김수연 기자
 
< 관심 & 이슈 기사 >

'도니도니 돈까스' 돈까스계 올킬 정형돈은 '돈신'등극

죽은 아들 모른척 하더니···아들 사망보험금 소송, 23년 전 아들 버린 엄마 “아들 사망보험금 내놔”

식약청, 당뇨병치료제 성분 함유 중국산 건강식품 불법 반입 판매자 적발

인천 무상급식 확대, 서울은 아직 투표중?

무상급식 주민 투표일, 과연 투표율이 33.3% 될까? 오후3시 18.4%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오세훈 관련기사목록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