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미 기자 기사입력  2011/10/07 [16:36]
100분토론 신지호 의원 음주방송 논란, 취중진담? 나경원 후보의 X맨?
신지호 의원 음주방송 논란, 서울시장 후보 확정 후 나 후보에 날벼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나라당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의 선대위 대변인을 맡고 있는 신지호 한나라당 의원이 음주방송 논란 휩싸였다. 신 의원은 6일 저녁 ‘MBC 100분토론’에 출연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대해 토론을 했다.

이날 ‘D-20, 서울의 선택은’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방송은 서울시장 여야 후보가 확정된 후 처음으로 열린 TV토론회라 시청자의 관심을 집중시켰다. 토론에는 나 후보 측에서 신 의원과 권영진 의원, 박원순 후보 측에서 최재천 전 의원과 송호창 대변인이 참석했다.

▲ 신지호 의원의 모습을 캡처한 사진이 트위터에서 '무한알티' 되고 있다.    (사진=해당 트위터) 

이날 토론에서 신 의원은 사회자의 질문과 관계없이 박원순 후보를 깎아내리거나 의혹을 제기하는데 열중했다.

사회자가 “나 후보가 박 후보보다 훌륭한 점을 들어보라”고 하자, 신 의원은 “박 후보는 안철수 돌풍이라는 바람을 타고 있다. 이것이 엄청난 사회적 현상을 만들었는데, 박 후보는 그 최대 수혜자라는 점에서 나 후보보다 나은 조건에서 경쟁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엉뚱한 답변에 사회자가 “칭찬을 해달라는 말이었다”고 하자, 신 의원은 “안철수 바람을 아무나 타는 게 아니죠. 칭찬이다”고 말했다.

사회자의 “나 후보가 도덕성에서 어떤 면이 더 뛰어난지 소개해 달라”는 질문에는 “나 후보는 온실 속 화초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데 그렇다. 사람이 겉과 속이 다르면 안된다”며 “박 후보가 청렴하고 검소하고 양심적인 시민운동가로 알려져 있지만 실제와는 다를 수 있다”라며, 박 후보 부인의 수주 특혜 의혹으로 화제를 돌렸다.

또한 신 의원은 송 대변인이 ㄷ자 모양으로 휘어진 양화대교 사진을 보이며 “이게 다리라고 할 수 있냐”고 묻자 “그게 다리가 아니고 팔이냐”라고 답변하며 웃어보였다. 이밖에도 앞뒤가 맞지 않는 논리를 펼치거나 다소 혀가 풀린 발음을 하는 등의 모습을 보였다.

신 의원은 토론에 앞서 인사동 모 한정식집에서 오후 7시부터 약 2시간가량 국회 출입기자들과 만찬을 가지고, 10잔 가량의 폭탄주를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100분토론’을 이유로 술을 자제할 것을 권유 했으나 신 의원은 “술을 마시면 말을 더 잘한다. 9시까지 마시고 3시간 쉬고 나가면 된다”며 폭탄주를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대변인은 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집권여당 서울시장 후보의 대변인이 술을 먹고 방송에 나와 부정확한 어투로 횡설수설했다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말인가”라며 “음주방송이 사실이라면 도봉구민과 서울시민들에게 석고대죄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100분토론 음주방송 논란이 확산되자 다수 언론과의 통화에서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야당의 사과 요구에 대해서도 불쾌감을 표현했다. 신 의원은 “술자리를 가진 것은 사실이나, TV토론 출연 전에 샤워하는 등 술에서 깼으며, 토론에서 문제가 될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시사포커스 = 유영미 기자
 
< 관심 & 이슈 기사 >

제1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아슬아슬 아찔한 박시연의 드레스


▷ 스티브잡스 사명 소식에 지는 별 애플? 향후 IT업계 지각변동은?

부산국제영화제의 한효주, '키스신이 가장 즐거웠어요'

[포토]횡성한우축제, “소야 많이 먹어라”


▷ 이효리 심경 고백, 왜 그녀가 10년넘게 톱스타인지 반증했다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한나라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