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좌환 기자 기사입력  2011/12/08 [13:59]
삼성 TV, 다시 월판매 신기록 경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난 10월에 500만대의 TV를 판매하며 달성했던 삼성 TV가 기록을 한 달 만에 갈아치우며 6년 연속 세계 1위 기록을 달성이 확실해졌다.

2006년 세계 TV시장에서 1위에 오른 삼성전자는 올해에도 세계 1위를 달성해 6년 연속 세계 1위를 이어 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북미시장에서 TV 주요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며 'TV 7관왕'을 유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디지털TV, 평판 TV, LCD TV, PDP TV는 물론 LED TV, 3D TV, 스마트TV를 포함된 IPTV 등 새롭게 떠오르고 있는 프리미엄 제품까지 7개 부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며 '삼성 TV = 프리미엄 TV' 공식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미국 최대 쇼핑 시즌인 블랙 프라이데이에서도 전년 대비 40% 이상 많은 TV가 판매되며 삼성전자 프리미엄 TV에 대한 고객들의 선호를 확인했다.

특히 55인치 스마트TV는 미국 온라인 쇼핑 최고 대목인 '사이버 먼데이'에 가장 주목받는 제품으로 꼽히면서 목표보다 두배 많은 제품이 판매되는 기록을 세웠다.

삼성전자는 올해 스마트TV 중 프리미엄 모델인 D7000, D8000시리즈를 전략 제품으로 선정해 '7080 프리미엄 마케팅 전략'을 펼쳐 왔으며, 그 결과 유럽시장에서 D7000, D8000시리즈가 전년 대비 2.5배 이상 판매되는 기록을 세우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GfK와 NPD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북미와 유럽 선진 시장에서 올해 3분기까지 평판 TV에서 32.2%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고, LED TV는 37.6%, 3D TV에서는 50%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유럽시장에서 주간 TV 시장점유율에서 36%를 육박하면서 2위와의 격차를 20% 이상 더욱 확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성장시장에서도 지역별 특성에 맞는 차별화된 마케팅과 고부가가치 스마트TV 위주의 프리미엄 마케팅으로 시장 리더십을 구축하며 돌풍을 이어 가고 있다.

삼성전자는 성장시장 중 대부분 국가에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이란, 싱가폴, 우크라이나 등에서는 4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아프리카에서는 순간적인 전압 변화에도 견딜 수 있도록 내압 기능을 강화한 아프리카 맞춤형 TV인 '서지 세이프 TV'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마케팅 전략의 성과로 중국 브랜드 파워 지수 TV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으며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와 호감도에서도 2009년 1분기부터 부동의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중국 TV시장에서 46인치 이상 프리미엄 시장에서 60% 이상의 높은 시장점유율을 차지하며 대형 프리미엄 제품에서 확고한 리더십을 지키고 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영상전략마케팅팀 이상철 전무는 "삼성전자는 LED TV, 스마트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를 강화해 지난 두 달간 사상 최다 판매 기네스를 달성했다" 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가장 갖고 싶어하는 프리미엄 명품 TV 브랜드로 키워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동북본부 = 김좌환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1월6일 컴백'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독보적 감성 더한 첫 정규앨범 ‘24’ 필름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