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훈 기자 기사입력  2012/01/05 [11:17]
고승덕 의원 ‘돈봉투’ 폭로, 한나라당 침몰위기
한나라당 이례적으로 검찰 수사 의뢰, 돈봉투를 줬던 친이계의 전 대표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나라당 고승덕 의원이 전당대회 ‘돈봉투 거래’를 폭로하고 나서면서 정치권에 커다란 파장이 일고 있다.
 
고승덕 의원 ‘돈봉투’ 폭로, “전직 대표가 300만원 돌려 당선”
 
5일 고 의원은 5일 18대 국회에서 치러진 한 전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한 명으로부터 돈봉투를 받았다고 폭로한데 대해 “검찰 수사가 시작되면 소상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4일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전당대회를 앞두고 후보 중 한 명으로부터 300만원이 든 봉투가 온 적이 있어서 곧 돌려줬다”면서 “결국 그분이 당선 됐는데, 그분과 돈봉투를 전한 분이 같은 친이계에다 자신을 지지한 저를 대하는 태도가 너무 싸늘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6개월 뒤 동료 의원들로부터 ‘돈봉투를 돌려주면서 지지의사를 확실히 밝혔어야 했다’는 설명을 듣고서야 문제의 원인을 깨달았다”면서 “그분과 돈을 전달했던 두분은 지금도 저를 음해하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고 의원은 돈봉투를 줬던 친이계의 전 대표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확답을 피했다.

한나라당 이례적으로 검찰 수사 의뢰, 그러나 엄청난 타격 피할 수 없을 전망
 
한나라당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박근혜)는 5일 18대 국회에서 치러진 한 전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한명으로부터 '돈봉투'를 받았다는 사건에 대해 검찰수사를 전격 의뢰하기로 했다. 한나라당이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이와 관련 황영철 대변인은 비대위 회의 후 “고 의원이 언론에 밝힌 내용이 정당법 제50조의 '당 대표 경선 등의 매수 및 이해유도죄'에 해당한다고 보고 오늘 바로 절차를 밟아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며 “잘못된 정치문화의 쇄신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의혹 수준에 머물러 있었던 전대 대의원에 대한 대표 후보들의 매수행위 등 한나라당 내 금권선거 논란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4월 총선을 앞두고 한나라당에 커다란 악재로 다가올 전망이다.
 
민주통합당 공격, “한나라당은 당 대표까지 돈으로 사는 정당”
 
이 같은 사실이 전해지자 민주통합당은 즉시 공격에 나섰다.
 
민주통합당 오종식 대변인은 5일 한나라당 고승덕 의원이 18대 국회에서 치러진 한 전당대회에서 대표로 선출된 한명으로부터 ‘돈봉투’를 받았다고 폭로한 사건에 대해 “한나라당은 당 대표까지 돈으로 사는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오 대변인은 논평에서 “연일 대통령 주변의 비리 복마전이 펼쳐지는 가운데 이번엔 한나라당 자체 경선과정에서 부패비리가 탄로난 것”이라며 “정말 한나라당은 만사가 돈이면 다 되는 만사돈통 정당인가”라고 말했다.
 
또한 “고 의원은 사건의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하며 어물쩍 넘어가서는 안된다”고 촉구했다.
 
18대 국회에서 한나라당 대표를 지낸 인사는 박희태 국회의장과 정몽준 안상수 홍준표 의원 등 4명이다.
 
시사포커스 = 김태훈 기자
 
< 관심 & 이슈 기사 >

[포토] 티아라 소연과 배우 김재희의 만남, 뮤지컬 ‘롤리폴리’ 에서

이효리, “저 지금 눈물 흘리고 있어요” 

[포토] 은행강도는 없다, 그러나 강도은행은 있다? 

 
나가수 룰 변경, 신선함VS굳이 필요하냐 분분 

중앙선관위, 이번 총선부터 인터넷 선거운동 상시 허용 추진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한나라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