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 기자 기사입력  2012/01/11 [18:11]
승승장구 엄정화, “목소리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했다”며 눈시울 붉혀
다양한 인맥과의 에피소드로 눈길을 끌었던 엄정화 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수 겸 배우인 엄정화는 지난 10일 방송된 KBS 2TV ‘승승장구’에서 갑상선암을 발견하게 된 계기와 ‘슈퍼스타K2’(이하 슈스케2)의 심사위원으로 활동 중였지만 목소리가 잘 나오지 않아 우울했던 과거를 털어놨다.

엄정화는 “1년에 한 번씩 건강검진을 받던 도중 병을 알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갑상선암이라는 어감 자체가 너무 무서웠다. 그런 상황자체가 너무 싫고 두려워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지 않았다”고 암 투병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도 밝혔다.

아찔했던 과거를 떠올리며 “의사는 100% 예전같은 키로 노래를 할 수는 없을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나 다른 방도가 있을거라 생각했다”며 “수술한 다음에는 아예 소리가 안나와 많이 힘들었다. ‘슈스케2’ 당시에는 정말 목소리가 안나왔다. 많이 위축됐다”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혀 보는 이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힘든 시간을 견디도록 옆에서 위로해준 것은 역시 가족이었다. 그는 “가족들이 많이 걱정했고, 특히 엄태웅이 많이 울었다”라고 말했다. 동생 엄태웅에 대해 이야기가 시작될 쯤 ‘몰래온 전화’가 그와 연결되었다. 다소 무거워질 수 있던 분위기에 KBS 1박 2일의 시즌 2 합류 여부를 묻는 질문에 “혼자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상황을 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지만 MC 김승우가 “수근이가 남는다면 남을 생각이 있냐”고 묻자 “수근이가 남으면 저도 남아야죠”라며 재치있는 답변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MC 탁재훈이 “본인도 들어가겠다”며 우스갯소리로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이날 ‘몰래 온 손님’으로 배우 황정민과 작곡가 주영훈이 참석해 남다른 동료애를 과시했다. 특히 황정민은 “엄정화는 나에게 언제나 스타였다! 지금도 스타고, 한번 별은 영원한 별이다”는 말을 남기며 엄정화를 격려해 현장에 모두를 감동시키기도 했다.

배우와 작곡가 외에도 솔로 여가수로는 단연 손꼽히는 이효리에 대해서도 언급하기도 했다. 엄정화는 “의리가 있고, 굉장히 여리다. 참 마음에 들더라”며 “(나와) 성격이 진짜 비슷하다. 대담하지 못하다”고 전했다. 이효리의 롤모델은 엄정화, 엄정화의 롤모델은 마돈나로 서로 연결되면서 선의의 경쟁을 하는 이효리와 엄정화의 모습도 엿볼 수가 있었다.

이외에도 故 최진실, 가수 ‘오홍홍’과 남다른 패션감각으로 인기몰이 중인 가수 정재형과의 친분을 드러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사진 출처 = KBS2TV ‘승승장구’ 캡처

연예스포츠팀 = 김영주 기자 inju19rl@naver.com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데뷔4년6개월 만에 첫 유닛 ‘쪼꼬미’ 결성→커밍순 이미지 오픈…오는 10월 7일 앨범 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