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2/02/06 [20:25]
부산 정월대보름행사의 옥의티! 해운대 달맞이의 유례?!
맞춤법이 틀린채 방치된 안내표지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운대 달맞이의 유례'라고 잘못 표기되어 있는 표지판     © 윤민정 기자

(뉴스쉐어=경남본부) 50년 전통의 맥을 이어오는 해운대 달맞이 온천축제가 정월대보름인 6일 오후 3시부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그러나 달집태우기의 의미, 해운대 달맞이 길의 유례등 정월 대보름의 진정한 의미를 바르게 알려주어야 할 안내표지판의 표기가 잘못되어 있어 시민들로부터 많은 지적을 받고 있다.

안내판 제목에서 '해운대 달맞이의 유래'라고 표기 해야 하는데 '해운대 달맞이의 유례'라고 잘못 표기하였다.

한 눈에 봐도 맞춤법이 틀렸다는 것을 바로 알 수 있는데도 몇십년째 그대로 방치되어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세계적으로 알려져야 할 우리의 고유 문화를 알리는 표지판이기에 하루 빨리 시정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경남본부 = 윤민정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몬스타엑스, 신보 ‘페이탈 러브’ 타이틀 ‘러브 킬라’ MV 티저 오픈 “치명+섹시 킬러로 변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