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지선 기자 기사입력  2012/02/14 [14:56]
삼성 장남 이맹희, “상속분에 따른 주식 인도하라” 제소
“1987년 선대회장 타계 후 분할한 상속재산이 잘못” 주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장남인 이맹희(81)씨가 동생인 이건희(70) 삼성전자 회장에게 소송을 제기했다.

14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이맹희씨는 “아버지가 생전에 제3자 명의로 신탁한 재산을 이건희 회장이 다른 상속인에게 알리지 않고 이 회장 단독명의로 변경했다”고 주장하며 이 회장과 삼성에버랜드를 상대로 주식인도를 청구했다.

관련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6월께 원고는 작고한 선대회장의 차명재산에 대한 상속분할이 모두 완료되었다는 문서에 동의해 달라는 이건희 회장 측의 요청을 받았다.

이 회장은 삼성생명의 차명주식 등 차명재산은 선대회장의 유지에 따라 적법하게 물려받았고 10년이 넘게 차명주식을 점유ㆍ관리했기 때문에 다른 상속인들이 상속회복 청구권을 제기할 수 없으며 지난 2008년의 삼성특검 수사 당시 차명재산 언급이 있었기 때문에 공동상속인들이 상속분을 두고 법적으로 문제 삼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원고는 이건희 회장과 삼성에버랜드가 보유하고 있는 삼성생명 등의 차명주식 324만4,800주와 삼성전자 224만5,525주(보통)ㆍ1만2,398주(우선)의 존재를 확인한 후 법정 상속분대로 반환하라는 소송을 낸 것이다.

원고는 이 회장을 상대로 삼성생명 주식 824만주와 삼성전자 주식 20주 및 1억원의 지급을 요구했으며, 삼성에버랜드를 상대로는 삼성생명보험 주식 100주와 1억원 지급을 청구했다.
 
시사포커스 = 안지선 기자

< 관심 & 이슈 기사 >

▷ 
세계 곳곳에서 취재한 놀라운 삶의 변화, 매그넘 세계순회사진전 "생명의 기적" 개최

SNS 北김정은 부위원장 암살소문···전 세계인 '비상한 관심' 보여

▷ MBC '무도''우결' 또 결방? "시청자들 뿔났다"

[포토] '하울링' 이나영, '헉 소리 나는 황금비율 각선미'

▷ [기자수첩]목사 인산인해, 자격검증은 없는가?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 똥누는 운전수 2012/02/15 [23:40] 수정 | 삭제
  • 이병철 회장에게서 눈바깥에 난놈이 이제와서 무슨 소리냐? 제 3자 명의 주식이 어째서 맹한 그 맹희놈꺼냐? 정신상태까지 이제 맹해졌나?
'1월6일 컴백'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독보적 감성 더한 첫 정규앨범 ‘24’ 필름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