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애 기자 기사입력  2012/02/26 [02:35]
삼성전자공과대학교, 석박사 포함 졸업생 66명 배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전자공과대학교(총장, 권오현 부회장)는 지난 23일, 삼성전자 기흥캠퍼스에서 졸업식을 갖고 박사 3명, 석사 31명, 학사 32명을 포함한 총 66명의 졸업생들에게 학위를 수여했다.
 
▲지난 23일 삼성전자공과대학교 졸업생이 학사모를 던지며 기뻐하고 있다.     © 삼성전자 제공

이 날 졸업식에는 삼성전자 권오현 부회장, 김준영 성균관대학교 총장과 지도교수, 졸업생 가족 등 약 400여 명이 참석해 졸업생들을 축하했다.
 
1989년 사내 기술대학으로 출발한 삼성전자공과대학교는 2001년부터 성균관대학교와 인재육성 산학협동 협약을 맺고 사내 대학으로는 국내 최초로 교육인적자원부의 정규대학 승인을 받았다.
 
이 날 졸업식에는 고현진 사원, 김주용 선임이 삼성전자공과대학 총장상을, 이승희 선임이 교육과학기술부장관상을, 성봉구 선임, 이공수 책임이 성균관대 학교 총장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특히 박사과정 논문상을 수상한 이공수 책임은 재학기간 중 총 21편의 논문을 작성하고 그 중 8편의 논문이 SCI(Science Citation Index)급 학술지에 등재됐다.
 
또한 15개월간 학부전임교수로서 후배들을 지도하기도 했다. 
 
삼성전자공과대학의 학부과정은 고졸 입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운영되고 있고 실제 많은 임직원들이 자신의 역량을 강화하는 좋은 발판으로 삼고 있다. 실제 고졸 입사 후 삼성전자공과대학에서 학부과정을 마치고 석사과정까지 도전하는 임직원도 있다.
 
이 날 졸업식에 참석한 삼성전자 관계자는 “사내 대학을 통해 개인의 부족한 부분을 채워 나가고, 또 이를 통해 회사의 경쟁력을 높이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내고 있어 앞으로도 사내 대학을 통한 인재 양성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시사포커스팀 = 이미애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1월6일 컴백'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독보적 감성 더한 첫 정규앨범 ‘24’ 필름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