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봉 기자. 기사입력  2012/03/10 [15:52]
휴먼 항공 드라마 '부탁해요 캡틴', 주연배우들의 종영소감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부탁해요 캡틴 주연 배우진들   (사진제공=(주)이야기365)

공항을 배경으로 다양한 직업을 다루며 신선한 휴먼 항공드라마로 호평 받던 '부탁해요 캡틴'(극본: 이재연, 연출: 주동민, 제작: (주)이야기 365)이 3월 8일 목요일 20회를 끝으로 종영을 맞이한 가운데, 지진희, 유선, 이천희, 클라라가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남겼다.

철두철미하고 깐깐한 캡틴이지만 사실은 여린 휴머니스트. 하지만 사랑을 할 때는 누구보다 달콤한 로맨티스트로 여심을 흔든 김윤성 역의 지진희는 "이번 작품을 통해서 파일럿이라는 특별한 역할을 연기할 수 있어서 좋았고 항공지식을 많이 접하는 등 다양한 경험을 했다. 끝까지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또, 철없는 스튜어디스에서 냉철하고 깐깐한 캐빈 매니저 최지원 역으로 두 가지 캐릭터를 오가며 명실상부한 '반전퀸'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던 배우 유선은 "후련할 줄 알았는데 막상 촬영이 끝나니 만감이 교차하며 처음 힘들었던 출산 장면을 비롯한 모든 순간들이 스쳐 지나간다. 매 순간 최선을 다했지만 조금 더 잘할 껄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끝까지 애정을 가져주신 시청자분들 덕분에 드라마가 잘 마칠 수 있었던 것 같다"라며 감사의 인사와 함께 따뜻한 종영소감을 전했다.

이어, 다진(구혜선 분)을 향한 애틋한 순애보 사랑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짠하게 하며 때로는 아이 같이 천진한 모습으로, 때로는 프로페셔널한 관제사로 강한 인상을 남긴 강동수역의 이천희는 "마지막 촬영을 절친한 지진희 선배와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은 관제사라는 직업으로 새로운 도전을 해볼 수 있어서 뜻 깊었다"라며 '부탁해요 캡틴'과 이별한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사랑이 애증으로 바뀌어 윙스에어에서 윤성을 쫓아낼 음모를 꾸몄지만 결국 윤성의 행복을 빌어주는 미워할 수 없는 악녀 홍미주 역의 클라라는 "다른 배우들보다 촬영이 하루 먼저 끝나서 얼떨떨하다. 시청자들이 미주를 어떻게 봐 주셨는지 너무 궁금하다. 이번 드라마에서 처음으로 수영복 씬을 찍었던 것과, 미주가 점점 독해지면서 모든 것을 부수는 연기를 했던 것이 기억에 남는다"는 말과 함께 그 동안 알려졌던 것과 같이 지진희의 팬임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지진희 선배님과 함께 해서 좋았다"는 종영소감을 전한것. 

한편, '부탁해요 캡틴' 마지막 회는 윤성의 진심을 다진이 받아들이며, 다시 행복한 연인으로 돌아갔다.
 
이처럼 화해와 용서로 주인공들이 1년 후를 맞으며 모두가 행복한 '해피엔딩'로 결말, 진정한 '휴먼 항공 드라마'로서의 진면목을 보여줬다.

연예스포츠팀 = 김영봉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부탁해요캡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아이유, 미니 5집 'Love poem'으로 음원 강자 입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