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쉐어 NewsShare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신천지 여신도 사망 2년, 혐오는 어디쯤

코로나 19 확진 그룹에 대한 혐오에 대하여

김수현 기자 | 기사입력 2022/03/17 [22:46]

신천지 여신도 사망 2년, 혐오는 어디쯤

코로나 19 확진 그룹에 대한 혐오에 대하여
김수현 기자 | 입력 : 2022/03/17 [22:46]

▲ 강제개종으로 인해 순교한 故 김선화 집사에 대한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사진=신천지 울산교회).


수많은 사건으로 이미 우리 기억 속에서 까마득하게 잊혀졌지만, 지난 2020년 2월에는 한 60대 여성 A씨가 빌라에서 추락,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 26일 밤 울산광역시 남구 신정동 소재 빌라 7층 자신의 집에서 추락한 이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이 여성은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신도였고, 코로나19 의심환자로 분류됐으나 음성으로 판정됐다. 

 

신천지 울산교회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A씨는 남편으로부터 "너 때문에 온 가족이 (코로나19로) 다 죽게 생겼다"며 집에서 나가라는 등 가정폭력을 당해 왔다. 사건이 발생하기 불과 몇 시간 전 경찰에 신고해 지구대가 집으로 출동했던 기록도 남아 있다. 

 

A씨의 여동생은 "형부가 과거에도 신천지 신앙을 이유로 언니를 칼로 위협하거나 머리카락을 자르는 등 폭력적 성향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같은해 3월에는 신천지 정읍교회에 다니던 40대 여성 B씨가 주위의 핍박을 견디다 못해 아파트에서 떨어져 목숨을 잃는 사건도 있었다. B씨의 지인에 따르면 B씨가 신천지 교인임을 알게된 후 주변, 특히 남편으로부터 끊임없는 핍박을 당했다. 집에 따라가 직접 목격하기도, 몸에 난 멍을 보고 알아채기도 했다.

 

되짚어볼 점은 이 사건을 접한 사람들의 반응이다. 해당 기사에 대한 댓글 반응은 싸늘하다 못해 다소 소름이 돋게 한다. "신천지 일당이 모두 자살하면 세상이 한결 편안할 것"이라거나 "조용히나 갈 것이지 주위 사람에게 민폐는 왜 끼치냐"는 댓글이 추천을 받고 상위에 오르기도 했다. 

 

해당 사건이 발생한 지 2년 여. 코로나19는 변이에 변이를 거듭하며 잠잠할 줄 모르고, 이후에도 잊을 만 하면 곳곳에서 터지는 집단감염에 둔감해질 정도가 됐다. 국민 피로도가 한계에 달했다는 이야기는 이미 익숙하고 확진자는 30만명을 훌쩍 넘어섰다. 

 

과연 한 뉴스 댓글처럼 특정 종교를 믿고 신앙하는 이들 모두가 하루아침에 영화처럼 몰살했다면 지금 세상은 한결 편안했을까. 질문 자체가 우스운 일이다. 그러나 역으로 말하면 이는 수십만 국민을 탄압하고 혐오하며, 사망을 조롱하는 표현에 많은 이들이 동조하고 심각성조차 인지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종교의 자유가 헌법에 보장된 기본권이라는 말은 한 사람의 가정폭력과 죽음 앞에 아무 효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사건은 벌어졌고 시간은 이미 2년이나 지났지만, 문명과 이성의 힘은 과거를 돌아보고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으며 보다 나은 미래를 꾸려가는 데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연두 2022/03/19 [10:14] 수정 | 삭제
  • 대한민국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나요. 상식 이하의 행동이 있었던 것 같아 마음이 아프네요. 같은 일은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해마다 추모행사를 통해서 기억하게 해아 할 것 같아요.
  • 故구지인 사망 6주기...‘종교핍박 사망’ 성도들 위한 온라인 합동 추모 진행
  • 신천지 시몬지파 “CBS·국민일보의 신천지 성도 살인 정당화 보도, 언론윤리 저버린 것”
  • CBS 노컷뉴스, 살인범 비호 논란···신천지 예수교회 입장문 밝혀
  • 신천지 여신도 사망 2년, 혐오는 어디쯤
  • 제17회 2012원주인권영화제
  • 버티기 종목? 현병철 ‘금메달 후보’에게 보내는 ‘종합선물세트 2호’
  • 경실련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 연임 강행 철회해야”
  • [포토] 박근혜 후보님, 제발 입장을 알려주세요
  • [포토] 박근혜 후보님 밤새 기다렸습니다!
  • 현병철 위원에게 보내는 특별한 ‘종합선물세트’
  • 인권위 직원, 현병철 인권위원장 사퇴 촉구
  • 민주변호사 모임 용산참사 묵살한 현병철 국가인권위원장 연임반대
  • 아프가니스탄 국내 실향민 50만명
  • ‘인권의 대모’ 민주노총 김진숙 위원이 들려주는 ‘오~ 나의 인권!’
  • 요양보호사 노동인권 개선, 인권위 권고 조속히 시행해야
  •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 강력한 무기거래조약 체결을 위한 인권캠페인 펼쳐
  • 국제앰네스티 2012 연례보고서, 세계인권상황 발표
  • 국가인권위원회 부산인권사무소 인권전시관
  • 지하철 3호선 물만골역에 가면 물고기가 뛰어논다
  • [포토] 정신지체장애우 손으로 만든 형형색색 물고기
  • 이동
    메인사진
    홍상수 감독 31번째 장편영화 '여행자의 필요', 베를린 월드 프리미어 상영 직후 외신평 공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