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훈 기자 기사입력  2012/07/03 [04:16]
[섬 여행] 대 이작도... ‘해적들도 반한 신비한 풀등의 섬’
부아산과 송이산 조망 일품⋅등산과 해안가 트레킹 섬 종주 4시간 코스 일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심에서의 스트레스를 섬 여행으로 날려보자!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면 신비한 풀등의 섬 바다와 산행이 있는 대이작도로 떠나자!

▲ 대이작도 부아산에서 바라본 소이작도     © 신지훈 기자
 
대이작도는 인천에서 44㎞ 거리에 있는 작지만 아름다운 섬으로 이름은 임진왜란 때 피난 온 난민이 돌아가지 못하고 이곳에 정착하여 해적 생활을 했다 하여 대 이적도, 소 이적도로 불리다가 지금처럼 대 이작도, 소 이작도로 불리게 됐다.

썰물 때만 드러나는 풀등이란 모래섬이 있어 유명한 대이작도에는 해수욕이 가능한 수심이 얕으며 모래가 곱고 깨끗한 4개의 해수욕장이 있으며 일출과 일몰을 볼 수 있는 부아산과 송이산 전망대에서 보는 주변 섬들의 조망이 일품이다.

아침 일찍 인천 연안부두에서 배에 몸을 싣고 대이작도에 도착 4시간가량의 도보 섬 일주를 하고 오후에 나오는 배 시간에 맞춰 나올 수 있어 최근 여행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섬이다.

대이작도 어떻게 갈까?

인천 연안부두여객터미널과 대부도 방아머리 선착장에서 가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두 곳 모두 차량을 가지고 갈 수도 있지만, 육지가 아닌 섬이기 때문에 배 시간의 제약이 따른다. 사전에 반드시 배 시간을 숙지하고 여행하길 바란다. 연안부두에서 출발할 경우 자월도와 승봉도를 경유하기 때문에 2시간 정도 소요되며, 인천시민은 배 삯의 50%가 할인된다. 

▲ 인천대교     © 신지훈 기자
 
2시간 동안 6개의 섬과 인천대교를 눈에 담으며 바다를 달린다.

연안부두 매표소를 나오면 대이작도행 여객선이 대기하고 있다. 오전 9시행 배의 출항과 동시에 연안부두에 정박해있는 선박들의 모습을 바라보면 벌써부터 마음이 설렌다.

배가 떠나고 10분이 지나면 우측으로 섬 가운데 우뚝 솟은 아파트단지가 보이는 영종도를 지나면 서해의 알프스라 불리는 무의도를 지나친다.

곧이어 영종도와 송도신도시를 연결하는 인천대교를 지나칠때면 여행객들의 탄성이 저절로 나온다. 화력발전소가 있는 영흥도를 지나 배의 첫 경유지인 자월도에 도착하게 된다. 

자월도까지는 1시간 조금 넘게 소요되며 승객들이 내리고 탄 다음 곧바로 승봉도와 소이작도를 거쳐 대이작도에 도착하게 된다. 대이작도에 도착하기까지 2시간여 동안 6개의 섬과 인천대교를 눈에 담으며 바다를 달리면 몇 년 묵었던 스트레스까지 풀리는 듯하다.

여객선에 승선하면서부터 연안부두로 돌아올 때까지 약 8시간 이상 서해의 바닷바람을 쐬며 산행과 해안가 트레킹을 하노라면 자연의 아름다움과 즐거움의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 부아산 정상에서 바라본 승봉도     © 신지훈 기자
 
인천 시내와 서해의 섬들이 펼쳐진다... 부아산과 송이산

10시 40분경 대이작도 선착장에 도착하면 섬의 모습은 깨끗하고 깔끔하다. 선착장을 지나 5분을 걸으면 이작분교와 마을이 여행객을 반긴다.

간식과 음료가 필요하다면 이 마을 슈퍼를 이용해야 한다. 마을을 지나면 곧바로 언덕이 나오는데 중간에 대이작도의 명산인 부아산 입구가 있다. 

부아산은 대이작도의 대표적인 산으로 정상의 높이는 159m로 낮은 산이다. 부아산 정상까지 약 20여 분이면 충분히 오르는데 오르는 동안 바다를 조망하면서 정상의 전망대에 도착하면 소이작도와 승봉도,덕적도,영종도,영흥도,대부도 등 서해의 섬들이 한눈에 들어와 도심에서는 볼 수 없는 아주 훌륭한 조망을 자랑한다.

정상에서 송이산 방향으로는 대이작도의 명물인 빨간 구름다리가 여행객을 반기는데 이 다리는 마을 주민이 힘을 모아 건설했다고 한다. 구름다리를 넘으면 공원이 아름답고 예쁘게 조성돼 있어 식사와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정자들이 있고, 화장실까지 있어 마을주민이 섬을 얼마나 아끼고 사랑하는지를 엿볼 수가 있다.

불과 40분 정도의 시간이면 부아산 전체를 둘러볼 수 있다. 송이산은 부아산과 연결된 산으로 부아산과 연계해서 등산하여 계남마을까지 대이작도를 가로질러 종주하게 된다. 선착장에서 부아산과 송이산을 지나 대이작도의 끝 지점인 계남마을까지 2시간 30분 정도 소요된다.

▲ TV프로 1박 2일에 소개되어 유명해진 풀등     © 신지훈 기자
 
바다 한가운데 모레섬이 펼쳐진다... 신비한 모레섬 ‘풀등’

썰물 때 바다 한가운데 신비로운 은빛 모래섬 풀등이 나타난다. 풀등은 부아산과 송이산 정상에서 보면 내려다보이는데 부아산보다는 송이산에서의 풀등의 모습이 가깝고 아름답게 보인다. 풀등을 바라보며 파도소리를 듣고 있노라면 어느새 풀등이 바다 밑으로 사라진다. 

1박 2일에 소개되어 유명해진 풀등의 면적은 자그마치 30만 평으로 이 넓은 모래언덕이 바다를 두 갈래로 나누어 놓다가 다시 밀물에는 모습을 감춘다. 

이런 모양은 매일 두 번씩 반복된다. 한 번씩 바닷물이 빠지면 은빛 모래섬이 수면 위로 솟았다가 6시간 동안 여행객들의 눈길을 잡아끌다가 다시 밀물 속으로 사라지는 모습이 마치 다른 세상에 사는 듯한 착각을 일으킨다. 

풀등에 직접 가보려면 작은풀안 해수욕장에서 보트를 타고 5분이면 도착한다. 어른 7천원 아이 5천원을 주면 풀등에 데려다준다.

▲ 계남마을 해변앞에 승봉도가 손에 잡힐듯 가깝다.     © 신지훈 기자
 
섬마을 선생님 촬영지 계남마을에서 환상의 해안길 따라...

송이산을 내려오면 좌측으로 목장불 해수욕장이 있는데 조용하고 한가한 해변가의 모습이다. 보이는 언덕을 넘어서면 영화 ‘섬마을 선생님’의 촬영지인 계남마을이 예쁘게 펼쳐진다.

여름 피서객을 맞을 채비를 하는지 펜션 공사가 한창이다. 좌측으로 계남방파제부터 계남해수욕장을 지나 큰풀안, 작은풀안 해수욕장까지의 해안길 또한 환상의 트레킹코스다. 바다를 끼고 계남마을 갯바위를 넘을 때면 바로 눈앞으로 보이는 승봉도와 사승봉도가 손에 잡힐 듯 자리를 하고 있다.

계남해수욕장과 큰풀안 해수욕장을 지나면서 마을 주민이 청소하는 모습이 보인다. 주민이 정기적으로 해변가를 청소하고 있다고 한다. 큰풀안을 지나 또 한 번의 갯바위를 넘으면 해안산책로가 기다리고 있다. 

산책로 끝에 설치된 망원경을 통해 풀등의 모습을 자세히 관찰할 수도 있다. 산책로 변에 남한에서 제일 오래된 암석을 지나 작은풀안 해수욕장을 통과해 마을 어귀로 들어서게 된다. 계남,큰풀안,작은풀안 해수욕장 모두 수심과 경사도가 완만하고 수온이 차지 않아 해수욕장으로 최적이다. 

해수욕장 입구에 펜션단지가 형성되어 있어 먹거리와 숙박시설에 큰 불편함 없으며 또한 해수욕장 뒤편으로 소나무숲이 있어 야영도 즐길 수 있다. 간조시에는 고동, 낙지, 박하지(게)등을 잡을 수 있어 가족단위의 피서객들에게 인기있는 해수욕장이다. 

▲ 대이작도 마을     © 신지훈 기자
 
작은풀안에서 선착장까지

작은풀안 해수욕장을 넘어서면 마을 삼거리변에 2007년도에 새로 만들어진 장승공원이 있다. 장승공원에서 좌측으로 언덕 중간에 삼신할미 약수터는 물맛이 좋고 수량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고려시대에는 병을 치유하고 약수물을 정한수로 사용하면 소원이 이루어지고, 약수물을 먹으면 삼신할미가 아들을 점지해준다는 전설이 오래전부터 내려오고 있다.

대이작도 산행과 트레킹 일주코스 및 소요시간

대이작도선착장-부아산정상(40분)-송이산정상(1시간40분)-계남마을(2시간40분)-계남,큰풀안,작은풀안해수욕장(3시간20분)-선착장(4시간10분)

이작도 : http://www.myijakdo.com/
연안부두여객터미널 :http://dom.icferry.or.kr/
대부도 방아머리선착장 : http://www.daebuhw.com

인천본부 = 신지훈 기자

기사제보 - newsshare@newsshare.co.kr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
 
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1월6일 컴백'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독보적 감성 더한 첫 정규앨범 ‘24’ 필름 오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