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지혜 기자 기사입력  2011/01/26 [18:27]
대구시, 정확하고 세심한 일처리로 시민 세금 13억 회수
대구 선 이설사업비 6개월간의 정산 통해 13억 회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시 건축주택과에서는 2008년 12월 31일 준공된 대구선 철도이설사업 설계내역 사업비 정산서류 등을 6개월간에 걸쳐 철저하게 검토한 결과 당초 정산액 3억원을 반납키로 된 것을 공사비 등에서 집행 착오된 13억원을 찾아내어 총 16억원을 회수하게 되었다.

철도이설사업은 총 사업비 2,418억원(국비 587억, 시비 1,820억원, 레일 등 강재 매각대금 11억원)으로 철도청(현 한국철도시설공단)에 위탁, 1994년부터 2008년까지 15년간의 방대한 공사 끝에 지난 2008월 12월 31일 준공된 사업이다.

당초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사업비 집행완료 후 자체 정산하여 시에 제출한 집행 금액은 2,415억원으로 3억원을 시가 회수하는 것으로 정산서를 제출하였다.

시는 정산팀을 구성하여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 제출한 설계 및 용역 30건, 공사설계내역 94건 등 9,700여 쪽에 달하는 방대한 사업비 정산서류를 6개월에 걸쳐 일일이 대조 검토한 결과 공사비 등에서 13억원이 집행착오 된 것을 발견하여 당초 정산 금액 3억원을 포함한 총 16억원을 회수하게 되었다.

시 윤용섭 건축주택과장은 “사업비 정산서류가 워낙 방대하여 팀을 구성하여 야근까지 하였으나 6개월이라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면서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도 정산서류, 공사금액, 공사기간 등이 방대하여 미처 확인을 못 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모든 공사 정산 서류에 집행 착오 부분 등 국·시비를 허투루 쓰여 지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사업은 대구선 철도노선이 동구 동촌, 안심지역을 관통하여 지역발전을 저해할 뿐 아니라 소음공해 등으로 시민의 주거 환경에 막대한 지장을 주고 있어 이를 해소하고자 철도노선을 시가지 외곽으로 이설한 사업이다.

대구경북본부 = 손지혜 기자 dayharu12@naver.com

보도자료 = newsshare@newsshare.co.kr
<ⓒ 뉴스쉐어 - 사회/복지/문화/보도자료 전문 종합 인터넷 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쪼꼬미, 신곡 ‘흥칫뿡’ 사탕보다 달콤한 콘셉트 화보 전격 공개…'러블리의 극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