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경 기자 기사입력  2012/09/06 [14:48]
부산 해운대구 재송1동, ‘불법주차 NO’ 연극 인기
노란풍선연극단 ,우리 동네 아줌마 아저씨가 펼치는 친근한 연극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노랑풍선 연극단이 지난 3일 해운대구청 대회의실에서 ‘불법주차 NO’ 공연을 펼치고 있다.    ©해운대구청
 
[부산 뉴스쉐어=박현경 기자] “아이고, 왜 재수없게 내 차만 딱지를 끊소?”

“아저씨, 내만 편하자고 불법주차하면 되겠습니꺼?”

다짜고짜 삿대질부터 앞세우는 주민과 불법주정차 단속원과의 실랑이가 리얼(?)하다.

지난 3일 해운대구청 5층 대회의실, 직원 정례조례에 앞서 무대에 오른 연극 ‘불법주차 NO’ 여기저기에서 웃음소리가 터져 나온다.

우리 주변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낯익은 아저씨, 아주머니들이 자연스러운 대사와 몸짓으로 연극을 펼쳐 큰 호응을 얻었다.

해운대구 재송1동 주민으로 꾸려진 ‘노란풍선 연극단’은 불법 주정차 차량을 단속하는 과정의 여러 에피소드를 생생하면서도 재미있게 풀어냈다.

달랑 7명으로 구성된 이 미니연극단의 단원들은 모두 50대 끼와 열정으로 똘똘 뭉친 이들은 지난 4월 자발적으로 연극단을 꾸려 지난 5개월 동안 전문 강사의 지도로 맹연습에 돌입했다.

발성법에서부터 몸짓에 이르기까지 연극의 기본을 익힌 후 자신감이 붙은 이들은 주민이 공감할 수 있는 연극을 한번 만들어보자는데 의기투합했다. 강사와 단원들이 고심 끝에 ‘불법주차 NO’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노랑풍선 연극단의 첫 무대는 지난 8월, 재송1동 무료급식소로 쭈뼛거리며 무대에 올랐던 이들에게 관객들은 큰 박수와 웃음을 보냈다.

기존의 정형화된 홍보에서 벗어나 ‘재미’와 ‘주제의식’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은 노랑풍선 연극단은 해운대구의 ‘불법주정차 없는 해운대 만들기’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이들은 앞으로 경로당, 복지관을 비롯해 각종 행사에 출연해 지속적으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친근한 우리 동네 연극단으로 자리매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몬스타엑스 기현X크래비티 민희, ‘별 보러 가자’ 온라인 콜라보 무대 훈훈 선후배 우정! “팬들에게 좋은 무대 보여드릴 수 있어 기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