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희숙 기자 기사입력  2012/09/13 [17:08]
추석 물가안전에 최선 다할 것
부산시 영도구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설정 및 물가대책상황실 설치 운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 뉴스쉐어 = 송희숙] 태풍 볼라벤 등의 영향으로 채소와 과일, 어패류 등의 가격이 급등할 것으로 전망돼 관계기관의 대책마련에 비상이 걸렸다.
 
이에 부산시 영도구는 추석을 앞두고 추석 재수용품을 중심으로 가격안정 대책을 마련코저 구청관계부서 및 국민운동단체, 개인서비스조합 등 유관단체원 등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석명절 대비 물가안정 대책회의를 11일에 가졌다.
 
대책회의에서는 서민경제 안정 및 전통시장 활성화에 관한 논의도 빠지지 않았으며 이를 위해 전통시장상인회에서는 품질 및 서비스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김종문 부구청장은 “매점매석예방, 원산지 단속, 개인서비스 요금 인상자제 유도 등 물가관리에 최선을 다하여 훈훈한 명절 분위기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영도구는 이달 5일부터 25일까지 추석명절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설정하고 물가대책상황실을 설치 및 운영하고 있다.
 
물가대책 상황실에서는 원산지표시 및 가격표시 위반, 불법계량기사용, 부당한 상거래 행위, 농축수산물에 대한 지도단속, 훈훈한 추석명절 보내기 캠페인, 공정거래 캠페인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이달의 소녀, 오늘(4일) 뮤직뱅크 출격...후속곡 ‘목소리’ 활동 본격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