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경 수습기자 기사입력  2012/09/28 [13:07]
올 가을 국립공원으로 단풍 구경 떠나볼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9일 설악산, 지리산 등 전국 18개 국립공원의 단풍 시기와 단풍 감상에 좋은 대표적인 탐방로 75선을 추천했다.     ©김수경 수습기자

[부산 뉴스쉐어 = 김수경 수습기자] 전국 국립공원에서 최고의 단풍을 최적의 시기에 즐길 수 있을 정보가 공개됐다.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오는 29일 설악산, 지리산 등 전국 18개 국립공원의 단풍 시기와 단풍 감상에 좋은 대표적인 탐방로 75선을 추천했다. 

이번 소개한 국립공원은 가야산, 경주, 계룡산, 내장산, 다도해해상, 덕유산, 북한산, 변산반도, 설악산, 소백산, 속리산, 오대산, 월악산, 월출산, 주왕산, 지리산, 치악산, 한려해상 등이며, 한라산과 단풍이 드는 나무가 없는 태안해안은 제외됐다.
 
‘국립공원 단풍 탐방로 75선’에 따르면, 전국 국립공원 단풍은 10월 초순 설악산에서 가장 먼저 시작해 중순쯤 월악산과 속리산을 거쳐 10월 말에 내장산, 지리산 등으로 남하할 것으로 보인다.

단풍 절정 일은 설악산 10월 17일, 북한산 10월 26일, 지리산 10월 18일, 내장산 11월 6일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보통 첫 단풍은 산 정상에서 아래로 20%정도 물들었을 때를 말하며, 전체 산의 80% 이상이 물들었을 때를 단풍절정기라고 한다.

특히, 설악산 국립공원은 10월 초에 첫 단풍이 시작돼 10월 17일께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한계령~중청(7.8㎞, 5시간 소요), 백담사~중청(12.3㎞, 7시간30분) 등 6개 탐방로가 단풍을 감상할 수 있는 대표적인 곳이다.

지리산 국립공원은 10월 10일께 첫 단풍이 시작돼 지난해보다 1주일 빠른 10월 18일께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피아골 직전마을~피아골 삼거리(8㎞, 3시간30분), 뱀사골~화개재~반야봉(12㎞, 7시간) 등 10개 탐방로에서 단풍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다.

아름다운 단풍으로 잘 알려진 내장산 국립공원은 10월 25일께 첫 단풍이 시작될 것으로 보이며, 공원입구~내장사(3㎞, 1시간), 공원입구~백양사(1.8㎞, 1시간) 등 5개 탐방로가 단풍구경의 최적지이다. 특히, 평지인 내장사와 백양사에 이르는 탐방로가 어린이와 함께 하는 가족 탐방객에게 적합하다.

이외 국립공원별 단풍 탐방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립공원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공단 이상배 홍보실장은 “국립공원 단풍시기는 산 정상부분과 아랫부분이 10일 이상 차이가 난다”며 “사찰 중심의 완만한 탐방로를 선택하면 가족단위 단풍나들이에 재미를 더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 때이른 더위, 나무 그늘이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