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숙 기자 기사입력  2011/02/10 [15:31]
2011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 2.18까지 모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시는 노인의 경륜을 활용하여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생활 및 보충적 소득지원을 위해 오는 2월 18일까지 2011년 노인일자리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노인일자리사업은 노인인구의 증가에 따라 발생되는 다양한 문제를 예방하고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지난 2004년부터 추진해 오고 있으며, 점차 그 사업량을 확대하여 2011년에는 약 207억원의 예산으로 94개 수행기관에서 410여개 사업단을 구성하여 13,800여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2011년도 노인일자리사업은 노인들의 적성과 능력에 따라 ▲어린이 등하교 도우미, 지역 환경지킴이, 지하철 안전도우미 등 공익형 ▲실버강사, 문화재해설사 등 교육형 ▲육아지원, 거동불편자 돌봄서비스  복지형 ▲아파트택배, 신문배달, 자연체험학습장 등 시장형 ▲신문배달, 주유원, 시험감독관 등 인력파견형의 5가지 유형으로 다양한 일자리가 제공되며, 자치구·군별 사업내역은 시 홈페이지 노인일자리사업 안내를 참고하면 된다.

보건복지부와 부산시는 취약계층의 일자리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공익형·복지형에 대해서는 만65세 이상자(1945.12.31.이전 출생자)에 한해 ‘노인일자리 참여신청’을 받아 기초노령연금 수급자에 한해 선발토록 하고, 교육형 및 민간분야 사업에 대해서는 사업특성을 고려하여 60세 이상 64세 이하자의 참여를 제한적으로 허용하기로 하였으며, 노인일자리를 통한 서비스 품질향상을 위해 복지형·시장형 등 참여자 6천여명을 대상으로 노인취업교육센터와 연계한 체계적 소양교육을 실시하는 등 노인일자리사업의 사회적 기여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노인일자리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부산시에 주민등록을 둔 65세 이상(1945.12.31.이전출생자, 단 사업특성에 따라 60~64세 제한적 참여가능) 노인은 신분증, 주민등록등본, 일자리 해당분야 자격증, 건강보험증 등을 지참하고 거주지 구·군청, 주민자치센터, 노인복지관, 시니어클럽 등 수행기관을 방문하여 참여신청서와 개인정보제공동의서를 작성하여야 하며, 선발기준에 따라 참여자를 선발하여 2월말에서 3월초순경 사업에 참여하게 된다.

근무조건은 1일 3~4시간(주 3~4일) 근무하고, 공익형·교육형·복지형 사업 참여자에게는 월 20만원씩 7개월간 보수가 지급되며, 시장형·인력파견형은 사업의 내용에 따라 근무기간 및 보수가 다양하게 지급되므로 자세한 사항은 거주지 구·군청으로 문의하면 된다.
 
부산본부 = 이혜숙 기자

뉴스제보 newsshare@newsshare.co.kr
<ⓒ 뉴스쉐어 - 사회/복지/문화/보도자료 전문 종합 인터넷 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데뷔4년6개월 만에 첫 유닛 ‘쪼꼬미’ 결성→커밍순 이미지 오픈…오는 10월 7일 앨범 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