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예지 기자 기사입력  2012/11/01 [13:32]
‘착한남자’ 이광수-이유비 강제 뽀뽀를? 러브라인 ‘급진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착한남자’ 이광수-이유비 강제 뽀뽀를? 러브라인 ‘급진전’    (사진=KBS2 수목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화면캡처)

[뉴스쉐어 연예팀 = 이예지 기자] ‘착한남자’ 이광수와 이유비의 뽀뽀를 계기로 러브라인이 급진전되고 있다.

지난 10월31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이하 착한남자)’ 15회에서 이사한 강마루(송중기 분)의 집을 찾아낸 한재식(양익준 분)이 박재길(이광수 분)과 강초코(이유비 분)를 만나 두 사람에게 강제로 뽀뽀를 시킨 것.
 
평소 재길을 짝사랑해 오던 초코는 재식이 “남자친구 소개시켜줄까?”라고 묻자, 자신의 남자친구는 재길이 오빠라며 키스까지 했다고 폭로한다.
 
이에 재길은 발끈하며 혼자서 하는 키스가 어떻게 키스냐고 되묻고, 이를 지켜보던 재식은 두 사람의 머리를 잡고 얼굴을 탁 부딪치며 강제로 뽀뽀를 시켜, 거의 동시에 얼어버린 듯 찌릿한 스파크를 느끼며 멈춰버린 두 사람의 귀여운 모습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재길은 초코의 얼굴을 마주보지 못하며 “별일 아니야, 의미 두지마”라고 쿨한 척 하면서도 요동치는 마음에 당황해 했다.
 
특히, 극중 재길은 초코를 여자가 아닌 동생으로만 봐 왔지만, 자신을 좋아하는 마음을 눈치 채면서 조금씩 초코를 여자로 느끼며 두근대는 자신의 마음에 당황해 하는 모습이 그려져 두 사람의 알콩달콩 러브라인이 극의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광수와 이유비 완전 귀요미 커플!”, “강제 뽀뽀에 얼음 된 귀요미들, 엄마 미소 절로 나오네”, “사랑스러운 보또커플(보고 또 보고 싶은 커플)”, “드디어 재길이가 초코의 마음을 받아주나요?”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광수는 드라마 ‘착한남자’를 통해 이유비와 사랑스러운 커플로 열연을 펼치고 있으며, SBS 예능 ‘런닝맨’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종횡무진 하고 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3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착한남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몬스타엑스, 신보 ‘페이탈 러브’ 타이틀 ‘러브 킬라’ MV 티저 오픈 “치명+섹시 킬러로 변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