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수연 기자 기사입력  2012/11/05 [22:15]
안철수 단일화 회동 제안, 문재인VS박근혜 지지율 제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 = 윤수연 기자] 단일화를 놓고 다급한 입장에 놓여있던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의 애끓는 부름에 안철수 무소속 후보가 드디어 답을 내놓았다.

5일 안철수 후보는 야권후보 단일화에 대해 문재인 후보에게 단일화를 위해 회동할 것을 제안했다.

단일화 요구에 항상 정치쇄신을 먼저 요구했던 안 후보의 강경한 입장에서 한걸음 뒤로 물러선 상황에서 대화의 물꼬를 튼 것으로 평가된다. 안 후보는 광주 전남대에서 가진 초청강연에서 "우선 문재인 후보와 제가 만나서 서로의 가치와 철학을 공유하고 정치 혁신에 대해 합의하면 좋겠다"고 말해 단일화 가능성을 높였다.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 후보와의 양자대결구도에서 지지율에서 박빙의 승부를 펼쳤던 안철수 후보의 단일화 회동 제안으로 인해 그동안 답보 상태에 머물러 있던 박근혜 후보와 문재인 후보, 그리고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이 이번 기회에 어떤 변화를 보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측근들의 비리 관련 의혹과 과거사 문제로 끊임없이 발목을 잡히면서도 거침없는 대선 행보를 보이며 박근혜 대세론을 구축하기 위해 안간힘을 써온 박근혜 후보 입장에서는 올 것이 왔다는 분위기이지만, 의외로 이번 야권 연대로 인해 보수층이 강력 집결하게 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

차근차근 지지층의 표심을 다져오던 문재인 후보로서는 단일화 회동이 성사되면 일단 발등의 급한 불은 끌 수 있게 되나 그동안의 여론 조사에서 보여왔던 지지율 차이를 뒤엎을 수 있는 획기적인 전환이 필요하다.

보수 정권 재창출과 정권 교체라는 피할 수 없는 대결이 코앞에 다가온 상황에서 안철수 후보가 제안한 회동은 민주통합당에도 큰 변화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줄곧 문 후보에게 정치쇄신을 요구해왔던 안 후보의 입장에서는 회동을 가졌다고 해서 쉽게 단일화 협상을 진척하리라고는 예상되지 않기 때문.

단일화를 놓고 답보상태에 머물렀던 야권은 내일을 기점으로 주도권 싸움이라는 새로운 경쟁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여자)아이들 소연, 11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2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