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랑 기자 기사입력  2013/01/19 [02:08]
주부 44%, 이번 설비용 지갑 꼭 닫는 이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쉐어 = 신예랑 기자] 가정주부 10명 중 4명은 올해 설 명절 소비를 지난해보다 줄인다고 답했다. 차례상 비용과 선물·세뱃돈 명목으로 지출할 총 금액은 약 65만원 예상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는 최근 전국의 주부 350명에게 곧 있을 설 소비계획을 물은 결과, 올해 지출규모를 작년보다 줄일 것이라는 응답이 전체의 44.3%였다고 밝혔다. ‘작년과 비슷할 것’이라는 대답과 ‘확대할 것’이라는 응답은 각각 44.9%와 10.8%로 나타났다.

이번 설 체감경기에 대해서도 ‘지난해보다 악화됐다’는 응답이 71.2%로 ‘전년과 비슷하다’(23.7%)거나 ‘개선됐다’(5.1%)는 답변을 웃돌았다.

설 소비를 줄이겠다는 주부들은 그 이유로 ‘물가 상승’(41.9%)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실질 소득 감소’(21.9%), ‘가계 부채 부담’(20.6%), ‘경기 불안 지속’(12.3%), ‘고용 불안’(1.9%) 등을 차례로 들었다. (‘자산가치 하락’ 1.3%)

가장 먼저 소비를 축소할 항목은 ‘선물·용돈’(60.6%), ‘차례상 비용’(22.6%), ‘여가비용’(16.8%)이 뒤를 이었다.

설 선물계획이 있는 주부들(72.3%)은 그 비용으로 평균 34.1만원을 책정하고 있었으며 ‘선물계획 없음’ 27.7%, 선호하는 선물의 가격대로는 5만원 미만의 저가제품을 주로 꼽았다. ‘3~5만원 미만’ 34.8%, ‘3만원 미만’ 31.6%, ‘5~10만원 미만’ 24.1%, ‘10만원 이상’ 9.5% 로 나타났다.

선호하는 선물 품목으로는 ‘상품권’(22.1%), ‘과일 등 농산물 세트’(16.6%), ‘가공식품’(13.4%), ‘건강식품’(13.0%), ‘생활용품세트’(9.9%) 등을 차례로 꼽았다. ‘축산품세트’ 5.1%, ‘전통식품’ 4.3%, ‘수산품세트’ 4.3%, ‘패션소품’ 4.0%, ‘용돈’ 3.6%, ‘주류’ 2.8%, ‘기타’ 0.9%로 나타났다.

차례준비와 관련해서는 ‘준비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이 57.7%로 ‘준비한다’(42.3%)는 응답보다 많았는데, 차례상을 차린다는 주부들은 차례비용으로 평균 30.9만원을 지출할 계획인 것으로 집계됐다. 차례를 지내는 평균인원은 ‘7~10인 미만’(34.5%)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이어 ‘5~7인 미만’(25.7%), ‘5인 미만’(21.6%), ‘10인 이상’(18.2%) 순이었다.

제수용품 구매 장소로는 ‘대형마트’(48.6%)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지만 ‘전통시장’을 이용할 것이라는 응답도 44.6%나 됐다. ‘인터넷쇼핑몰’ 4.1%, ‘백화점’ 2.0%, ‘홈쇼핑’ 0.7%을 보였다.

설 소비확대를 위해 필요한 정부대책으로 응답자들은 ‘물가안정’(56.6%), ‘일자리 창출’(14.0%), ‘경제 불안심리 안정’(12.6%), ‘부동산시장 안정화’(8.9%), ‘세금부담 완화’(4.0%) 등을 차례로 꼽았다. ‘금리인하’ 2.5%, ‘정부지출 확대’ 1.4%로 나타났다.

김경종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최근 세계경기 침체와 가계부채, 물가인상 등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됨에 따라 이번 설 명절에도 소비가 크게 활성화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 주도의 물가안정책과 더불어 기업들도 저가상품 라인업을 늘려 침체된 설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말했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우주소녀, 데뷔4년6개월 만에 첫 유닛 ‘쪼꼬미’ 결성→커밍순 이미지 오픈…오는 10월 7일 앨범 발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