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예지 기자 기사입력  2013/01/23 [15:13]
‘이웃집꽃미남’ 윤시윤, 키스 부르는 ‘토마토 입술’ Chu~♥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이웃집꽃미남’ 윤시윤, 키스 부르는 ‘토마토 입술’ Chu~♥      (사진=tvN ‘이웃집 꽃미남’ 화면캡처)

[뉴스쉐어 연예팀 = 이예지 기자] ‘이웃집 꽃미남’ 윤시윤이 키스를 부르는 ‘토마토 입술’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이웃집 꽃미남’에서는 독미(박신혜 분) 집에 입성한 엔리케 금(윤시윤 분)의 알콩달콩 동거기(?)가 그려졌다.

티격태격 다툼 속에서도 서로에게 마음을 열어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지며 향후 본격적인 멜로 라인을 예고했다.

이날은 특히 윤시윤과 박신혜의 야릇한 스킨십에 관심이 쏠렸다. 해당 신은 독미의 집에 들어간 엔리케 금이, 원고작업을 하다 잠든 독미의 볼에 입술을 다가가면서 그려졌다. 볼 키스에는 성공하지 못했지만, 애정 전선에 불이 붙게 되는 의미 있는 신이다.

이 과정에서 브라운관에 포착된 윤시윤의 입술은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다. 농장에서 갓 따온 듯한 찰진 입술이 화면 안에 고스란히 담기면서 화제를 모은 것. 특히 찰진 토마토를 닮은 입술로 방송 이후 윤시윤은 ‘토마토 입술’이란 별명을 얻기도 했다.

시청자들은 온라인 게시판을 비롯한 SNS를 통해 “윤시윤 입술 너무 달달하다”, “찰지고 튼실한 토마토 입술”, “토마토 입술이다”라는 등의 글을 올리며 큰 관심을 보였다.

독미와 엔리케 금의 본격적인 멜로 라인이 탄력을 받고 있는 가운데, 향후 진락(김지훈 분), 한태준(김정산 분)과의 얽히고설킨 4각 관계가 어떤 식으로 그려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이웃집 꽃미남’은 현대인의 엿보기 심리를 유쾌하고 발랄하게 풀어낸 16부작 로맨틱 코미디다. 도시형 라푼젤 캐릭터인 고독미가 앞집 남자를 몰래 훔쳐보다 꽃미남 엔리케 금에게 발각되면서 펼쳐지는 로맨스로, 매주 월, 화 밤 11시 방송된다.
 
< ⓒ 뉴스쉐어 - 시대를 이끄는 새로운 정론.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쉐어
  • 도배방지 이미지

'1월6일 컴백' 싱어송라이돌 정세운, 독보적 감성 더한 첫 정규앨범 ‘24’ 필름 오픈